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03,146
Today110
Yesterday214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대마도 여행 1일차 : http://techleader.net/653

대마도 여행 2일차 : http://techleader.net/654


마지막날 일정도 호텔 아침식사로 시작했다. 어제 연어구이에 이어 오늘은 장어구이다. 어제 마지막밤을 술로 보낸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드문드문 빈자리가 보이고 컵라면을 먹는 사람도 있었다. 해외여행에서 꼭 술을 먹어야 하는지 나로서는 의문이다.




우리를 이틀동안 데리고 다녔던 관광버스다. 옆에 고개를 숙이고 있는 분은 운전기사님. 일본는 오래된 차가 많은데 그만큼 오래 탈 수 있도록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1. 만제키 바시


1900년 러일전쟁 당시 일본해군이 함대의 통로로서 인공적으로 굴삭한 해협에 세운 다리이다. 이는 현재 둘로 나누어진 대마도를 이어주는 교통의 요지가 되었다. 이를 통해 일본은 러일전쟁에서 승리한다.





다리 위에서 바라본 바다 풍경




2. 1300년된 은행나무







3. 슈시 단풍구경








4. 한국전망대


대마도 최북단의 와니우라의 한국전망대는 한국이 가장 가까이 보이는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한국까지 49.5km, 후쿠오카까지의 거리는 132km로 한국이 훨씬 더 가깝다. 날씨가 좋은 날은 부산의 거리가 보인다.





조선 역관 위령탑이 보인다.




자위대가 이곳에 주둔해 있다고 한다.




백미러가 앞에 달린 택시는 오랜만에 보는 것 같아서 찍어 보았다.




5. 미우다 해수욕장


1996년 '일본의 해변 100선'에 선정된 해수욕장. 대마도에서는 보기 힘든 매우 고운 입자의 천연 모래해변으로 남국의 정취를 느끼게 한다.







해변에서 커피와 빵을 파는 자동차




해수욕장 안내표지판






6. 도노자키


러일전쟁 때 러시아 군사들이 상륙했던 곳이라고 한다.






러일전쟁 때 포로로 잡힌 러시아 사령관을 일본군이 치료해 주는 장면을 그린 부조라고 한다. 러시아 입장에서는 치욕의 장면일 것이다.







7. 마지막 점심식사, 그리고 출국 준비


대마도에서 마지막 점심식사를 하고 히타카츠항으로 출발했다.





히타카츠항 도착. 이즈하라항은 남쪽에 있어서 부산에서 대마도에 2시간 남짓 걸리지만 히타카츠항은 북쪽에 있어서 부산까지 1시간 10분이면 도착한다.




부산역에서 서울역 가는 KTX가 입석밖에 없고 시간도 많이 남아서 간식으로 씨앗호떡 한개 먹고 부산 출발




8. 마지막으로


한국관광객이 많아서 그런지 여기저기에 한국 간판을 볼 수 있었다. 그런데 대부분의 안내표지판들이 부정적인 내용 뿐이었다. 우리나라가 얼마나 개판으로 여행을 다녔으면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생각한다. 차가 거의 다니지 않는 교차로에서 항상 방향등을 켜고 다니는 일본차들을 보면서 이것이 일본이 선진국이 될 수 있었던 이유였다고 생각이 들었다.






대마도 여행 1일차 : http://techleader.net/653

대마도 여행 2일차 : http://techleader.net/654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마도 여행 2일차 : http://techleader.net/654

대마도 여행 3일차 : http://techleader.net/655


부산에서 50km도 채 떨어져 있지 않은 대마도. 일본보다 훨씬 가까운 거리에 있으면서도 우리나라 땅이라 부르지 못하는 곳. ≪천년한 대마도≫ 독후감 대회에 당선이 되어 대마도 여행을 가게 되었다. 소설의 내용처럼 곧 우리나라 땅으로 편입될 땅이라는 약간의 기대감을 가지고 출발했다. 여행을 가서 알게 된 일이지만 이번 여행을 주관한 투어컴이라는 여행사에서는 일주일에 한번씩 독서토론을 하는데 그때 선정된 책이 맥스미디어에서 출간한 천년한 대마도≫였고 여행사 대표께서 전국민이 읽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한다. 대회 수상자와 함께 출판사 임직원과 '대마도의날기념사업추진위원회' 및 수명의 기자들이 함께 참가하여 30여 명의 여행단이 구성되었다.


여행일정 : 2013년 11월 22일(금) ~ 24일(일)


링크보기


대마도는 부산에서 배를 타고 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부산항과 부산역이 가까우므로 KTX를 타고 가는 것에 가장 편리하다. 참고로 부산버스터미널과 부산항은 지하철로 1시간 가까이 걸린다. 여행 당일에 금요일 8시 집합이었기 때문에 당일 새벽에 부산으로 출발하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되어 전날 부산으로 가서 하루 숙박하기로 결정했다.


이제 태어난지 1달도 채 되지 않는 셋째딸과 큰아이 작은 아이, 그리고 산후조리 중인 아내를 두고 가는 것이 못내 마음이 무거웠지만 주말에 처가집 어른들이 오시기로 했고 여러가지로 이해해 주었기 때문에 여행참가를 결정하게 되었다. 마친 여권도 만료가 되어 부랴부랴 신청하여 이틀 뒤에 발급받았다.



1. 부산에서 1박 후 부산 출발


2013년 11월 21일 목요일 밤 9시에 서울역에서 KTX를 승차하였다. 도착시간은 밤 11시 46분으로 되어 있었지만 12시가 거의 다 된 시간에 부산역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 부산항은 중앙역에 있고 부산역과는 1정거장 차이인데 마침 그날 막차를 탈 수 있게 되었다.




네이버에 검색해보니 중앙역 근처에 모텔이 많다길래 금방 찾을 수 있겠거니 하고 중앙역을 나왔지만 40여분을 해맨 끝에 1시 반 경에 작은 여관을 하나 찾아 입실하게 되었다. 이름은 화춘장. 하루 숙박 요금은 2만원.






아침에 모텔 앞을 나와보니 약간의 볼거리가 있을 듯 하여 나중에 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게 된다.




여관에서 부산여객터미널에 도착했다. 2004년에 후쿠오카에 가는 배를 타기 위해 와본적이 있어서 낯설지는 않았다.




이곳을 통해 출국수속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출국 수속을 마치고 배를 타러 가는 길이다.




우리가 타고 가게 된 배는 '오션플라워'






배의 내부 모습이다. 2시간 정도 가는 동안 멀미하는 사람도 있었던 모양이다. 그날 파도가 잔잔해서 그런지 나는 멀미하지 않았다.




올 때 갈 때 모두 같은 자리에 앉았다.





2. 이즈하라항 도착 및 점심식사


2시간 10분 정도의 항해 끝에 대마도 남단 이즈하라항에 도착했다. 




대마도에 도착해서 처음 먹은 점심식사 사진이다. 식사장소는 쓰시마호텔 식당.




점심식사를 했던 쓰시마호텔 프런트.




우리가 묵게 된 벨포레호텔(Hotel Belle Foret)이다.








3. 조선통신사비


대마도에서의 첫날은 대마도 이즈하라항 주변을 걸어다니면서 우리나라와 관련된 유적지를 탐방하는 것으로 시간을 보냈다. 먼저 조선통신사비 근처를 관광하였다.






4. 덕혜옹주 결혼봉축기념비


조선왕조 26대 고종의 딸 덕혜옹주는 1931년 5월 쓰시마번주 소 다케유키 백작과 결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딸 정혜가 있었으며, 1955년 이혼 후 1961년 귀국한 덕혜옹주는 1989년 창덕궁 낙선재에서 별세하였다. 이 비는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하는 뜻으로 건립되었으며, 현 기념비는 2001년 11월 복원된 것이다.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의 결혼봉축기념비로 가는 길이다.





덕혜옹주는 1989년 낙선재에서 별세할 때까지  비운의 삶을 살아갔다. 한국 사람이 놓고 간 듯한 꽃다발이 놓여있다. 





5. 마리아 신사


카네시죠 유적지 안내판




마리아신사로 가는 길이다. 천주교 신자였던 대마도 제19대 도주 부인인 마리아 부인의 고결한 신앙과 품행을 기리기 위해 세운 신사이다. 




6. 나카라이 토쓰이 문학관


5천엔권 지폐에 그려진 유명한 여류 소설가 히구치 이치요의 스승이자 그녀가 흠모하였던 나카라이 토쓰이의 기념관이다. 






7. 수선사와 최익현 순국비


구한말 대유학자이자 구국 항일투쟁의 상징인 최익현은 대마도에 유배되어 순국하였다. 장례는 백제의 비구니가 지었다고 전해지는 수선사(슈젠지)에서 치러졌으며 유해는 부산으로 이송되었따. 선생의 넋을 기리고자 1986년 한일 양국의 유지들이 힘을 모아 슈젠지에 비를 세웠다.


최익현 순국비. 한국 사람이 놓고 간 듯한 바나나우유가 앞에 놓여 있었다.




최익현 순국비는 슈젠지(修善寺)라는 이름의 절 안에 있다. 




그 이외에 대마 역사자료관과 고려문을 방문하였다. 대마역사자료관에는 덕혜옹주의 남편이었던 소 다케유키의 그림이 전시되어 있기도 하다. 




독후감대회 시상식을 마지막으로 오늘 일정을 마쳤다.




[사진출처 : 전북도민일보 http://www.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4678]


대마도 여행 2일차 : http://techleader.net/654

대마도 여행 3일차 : http://techleader.net/65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 일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