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8,481
Today0
Yesterday26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그동안 '대중', '군중', '집단지성' 등에 대해 그동안 여러 학자들이 다양한 시각을 주장한 바 있어 그 내용들을 정리해 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생각만 하고 실천을 못하고 있던 차에 이 책을 읽고 다시 한번 동기부여가 되고 그동안 조금씩 사두었던 책들을 꺼내 읽어야겠다는 다짐을 다시 하게 되었다.


이 책이 좀 특이한 점이라면 일반적으로 TV 다큐멘터리 방송 이후에 책으로 출간되는 것과 다르게 방송 이전에 책이 먼저 출간되었다는 점이다. 또 방송의 PD가 직접 1인칭 서술형으로 자신이 직접 기획하고 제작했던 방송의 제작과정에 대해 설명하는 형식으로 기술되어 있어 단순히 방송을 책으로 그대로 옮긴 듯한 여타 책들과는 차이점을 드러내고 있다.



클레이 셔키나 구스타브 르 봉 등의 저서가 사회학에 기반을 둔 이론을 제시했다면 이 책은 사회학 뿐만 아니라 경영학 특히 마케팅에서도 관심을 가질 만한 SNS, 바이럴마케팅, 광고, PR 등의 관련 사례들이 다수 제시되고 있다.


대중의 일원으로서 우리는 여러가지 분야에서 누군가의 유혹을 당하고 있다. 저자는 유혹을 당하게 하지 않기 위해 독자인 우리를 유혹하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인류 사회에서 대중을 유혹했던 가장 극단적인 사례인 히틀러와 괴벨스가 아닐까 싶다. 책에서는 히틀러를 도왔던 인물로 괴벨스와 함께 전속 사진작가였던 하인리히 호프만과 여성 영화감독인 레니 리펜슈팔을 추가로 언급하고 있다. 


2005년 이후 확산된 웹2.0의 중요 키워드 중의 하나가 '집단지성'이었고, 당시에는 위키피디아 등의 이유로 긍정적인 영향에만 관심을 갖곤 했었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여러 자료와 사례들을 보건데 과연 집단지성이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이끌어낼 수 있을까 하는 질문에 의문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


프롤로그에 따르면 저자가 이 책과 방송을 기획하게 된 배경에 두 권의 책이 참고되었음을 제시한다. 바로 ≪적군파≫와 ≪우리는 왜 극단에 끌리는가≫이다. 좀더 깊은 내용의 이해를 위해 읽어봐야 할 책이라 여겨진다.


과연 대중은 이성적인가 비이성적인가, 또는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하는가 비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하는가 하는 질문은 이 책을 읽는 내내 고민하게 만든 질문이었다. 집단지성의 경우도 올바르게 작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중을 호도하고 선동하는 프로파간다로서의 역할을 하는 경우도 있기에 합리성과 비합리성의 경계가 어디쯤인지 고민하게 만들었다. 확실한 것은 누군가 우리를 유혹하고 있다는 것이고, 우리는 매번 유혹을 당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 책과 함께 추가적인 독서를 통해 대중심리 및 의사결정 이론에 대해 학습해 보고자 한다.


대중 유혹의 기술
국내도서
저자 : 오정호
출판 : 메디치미디어 2015.08.31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