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618
Today44
Yesterday305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21세기난중일기파산직전의하이닉스를살린혁신이야기
카테고리 경제/경영 > 경영일반
지은이 고광덕 (성안당, 2011년)
상세보기

IMF의 구제금융을 받으면서 시작된 외환위기 이후 하이닉스는 도산의 위험까지 겪으면서 모범적인 회생절차를 통해 최근 SKT에 인수되기까지 엄청난 변화과정을 겪었다. 280여 페이지 책의 곳곳에서 저자가 얼마나 하이닉스에 애정과 열절을 가지고 회생을 위해 노력했는지를 엿볼 수 있는 책이다. 

하지만 이 책의 앞부분을 읽으면서 가졌던 약간의 불만이 책을 다 읽어가는 동안 내내 머리 속을 떠나지 않았다. 일단 저자 본인이 알고 있는 단어는 모든 독자들이 다 알고 있을 것이라고 가정을 한 것인지 여러 가지 용어들에 대하여 전혀 설명하고 있지 않은 점이 불만스러웠다. 하이닉스가 도입한 혁신의 기법이었던 TPM에 대한 설명이 시작부분에 전혀 되고 있지 않고 있는 것부터 이해가 되지 않는다. 일반인들이 TPM이 무엇인지 얼마나 알겠는가? 더 나아가 TPM 같은 일반적인 경영 이론이라면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알아볼 수는 있다고 해도 하이닉스의 조직 혁신과정에서 생겨난 조직 내부의 용어들은 앞부분에서 반드시 설명하고 넘어가야 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 이 책의 제목이 <하이닉스의 TPM 도입 과정>이었다 해도 TPM에 대한 간략한 설명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문장 중에 툭툭 튀어나오는 생소한 단어들은 최소한 각주라도 달아주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벌떼군단’은 도대체 뭘 말하는건지, ‘My Machine 제도’는 무엇인지, ‘라인닥터 분임조’는 무엇인지, ‘횡 전개’는 뭘 말하는건지, ‘파트장’이나 ‘직·반장’이라는 직급은 하이닉스 조직에서 어떤 수준의 계층인지... 전후 문맥상 대체로 짐작은 가는 말들이기는 하지만 독자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좀더 논리적으로 이해하기 쉽도록 작성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한 하이닉스 혁신에 TPM이 도입되던 연도에 하이닉스의 조직 구조가 어떻게 됐는지도 설명을 하고 시작하면 이해도가 높지 않을까 생각된다. 제조본부, 본부 혁신팀, 개발생산본부 등 여러 부서가 난잡하게 서술되다보니 전체적인 조직 구조가 그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상하관계도 모르겠고 각 부서별 업무 특성은 더더욱 이해가 되지를 않았다. 생산 분야에 경험이 없어서 이해를 하지 못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만약 그렇다면 이 책은 타겟 고객을 잘못 선정한 것이다. 부제가 ‘파산 직전의 하이닉스를 살린 혁신 이야기’라고 되어 있는데 이 제목만 보아서는 생산 분야의 지식을 가지지 않은 사람이 하이닉스의 혁신과정을 알기 쉽게 쓴 책이 아닐까 하는 예상을 하게 되니 말이다.

전부 네 파트로 구성되어 있는 이 책의 첫 번째 파트는 하이닉스가 TPM을 도입하는 과정과 성공을 향해 노력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엮었기 때문에 다른 파트들에 비하여 비교적 읽기가 수월하다. 두 번째 파트는 창조적 혁신이라는 키워드가 조직 문화이 스며들기 되면서 하이닉스의 혁신을 성공을 향하게 되었는데 그 과정에서 다른 기업이 참고할 만한 세가지 제언을 하고 있다.

세 번째 파트는 이질적인 두 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장(Chapter 5)은 TPM을 위한 도구들에 대한 설명으로 비교적 장황하게 채워져 있고, 두 번째 장은 조직 내 교육과 학습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TPM과 6시그마와의 연계에 대해서 설명하는 네 번째 파트를 끝으로 책의 모든 내용이 끝나게 된다.

전술했다시피 책의 타겟 고객을 명확하게 잡지 않은 듯 하다. 90년대 후반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망해가던 하이닉스가 살아나게 된 이유가 궁금해서 선택하게 된 일반인이 읽기에는 좀 어려운 용어들이 많이 나오며, 직장 내에서 TPM을 도입하기 위해, 또는 TPM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전문인력들이 참고할 만한 벤치마킹용이라고 하기에는 비교적 이론적이고 형식적인 내용으로 서술되어 있다. 타겟을 어중간하게 잡다보니 이도저도 아닌 일반인과 관련직원 양쪽 모두에게 그다지 많은 도움은 주지 못하는 기대 이하의 책이 되고 말았다. 오해는 마시라. 기대를 줄인다면 일반인과 전문인력이 모두 만족할 수 있다.

 
[독서MBA(www.weceo.org)] 


21세기 난중일기
고광덕 저
예스24 | 애드온2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을 끌어당기는 공감 스피치
이서영 저
예스24 | 애드온2

혹시라도 이 책을 읽으면 말을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이 생긴다면 기대수준을 더 높이는 것이 좋겠다. 이 책은 말을 잘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서술한 책이 아니라 '대화'를 잘 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보는 것이 좋다. 대화란 나의 의견을 일방적으로 상대방에게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의견을 들어가면서 나의 의견을 상대방이 공감하도록 하는 것이다. 따라서 이 책의 제목인 <공감 스피치>가 이해가 된다. 1:1 대화에서 또는 대중 프리젠테이션에서 얼마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가가 중요한 성공 요인이라는 것이다.

1부에서는 공감스피치를 위한 10가지 기법을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의 괜찮은 점은 저자가 경험하거나 알고 있는 사례들이 풍부하게 제시되어 있다는 점이다. 단지 스피치 기법에 대한 소개 뿐만 아니라 이 사례를 통해 우리 일상생활에 적용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생각된다. 2부에서는 좀더 실제적인 기법 10가지가 언급된다. 발성테크닉에서부터 스토리텔링기법, i-메시지 기법, KISS의 법칙, 레테르 효과 등 다소 생소해 보이는 이론에서부터 잘 알고 있으나 적용하기 어려운 테크닉까지 두루 정리되어 있다. 3부의 내용은 1부와 2부에서 갈고 닦은 지식을 바탕으로 실제 상황에서 스피치를 할 때의 사례를 통해 나 자신의 스피치 상황을 상상해 보면서 적용할 수 있는 내용들이 서술되어 있다. 이 책의 가장 백미가 아닐까 싶다.

말을 잘하려면 상대방을 말을 잘 듣는 것, 즉 경청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4부에서 하고 있다. '굿 리스너는 굿 스피커다'라는 표현처럼 경청하고 공감하는 능력도 학습을 통해서 향상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스티브 잡스, 버락 오바마, 오프라 윈프리 등 우리 시대의 유명 스피커들의 스피치 사례를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저자는 프리랜서 아나운서다. 자신의 전문적인 업무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학에서 강의도 진행하면서 이러한 책을 쓰게 된 것이다. 스피치의 전문적인 직업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 책을 통해 스피치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독서MBA(www.weceo.org)]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