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618
Today44
Yesterday305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바람의 노래
국내도서
저자 : 박경숙
출판 : 문이당 2015.05.15
상세보기


반상의 차별이 있던 조선시대를 지나 나라를 잃고 일제치하에서 살았던 우리 조상들은 어떤 삶을 살았을까. 소설은 19세기 말 나라의 힘이 약해지던 때에 이갑진과 김수향이라는 두명의 주인공이 각각 하와이로 이민을 가면서 겪은 격동의 세월을 쓴 이야기이다. 갑진은 그의 어머니가 '떠돌이 기질'을 물려주겠다는 말을 듣고 고민 끝에 하와이로 떠난다. 김수향은 기생의 딸로 그의 어머니로부터 양반가의 교육을 받으며 자라났지만 그의 시중을 들던 월례가 겁탈을 당한 이후로 마을에 안좋은 소문이 들면서 하와이로 결혼을 하러 떠난다.



하와이에서 사탕수수 농장에서 노동자로 일하던 갑진은 당시 많은 노동자들이 하던대로 사진을 찍어 중매상에게 보내 서울로부터 수향을 소개받고 하와이에서 결혼을 한다. 수향은 월례가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가녀린 여성이지만 결혼 이후에 남편의 시중을 들며 평범한 노동자의 여자로 꿋꿋하게 살아간다.


갑진은 아버지가 갑신정변 때 개화파에게 죽임을 당하던 날에 태어났다. 그래서 그는 아버지의 얼굴도 모른채 어머니와 함께 자라난다. 수향도 아버지가 누군지 모른다. 그런 아픔을 지니고 하와이에서 새출발을 하려 했지만 모두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주어진 환경에 순응하지 못한다. 결국 둘은 이혼을 결심하고 헤어지지만 수향은 갑진의 아이를 가지게 되었음을 알게 되었지만 서울에 갔다가 출산 후 오겠다든 갑진이 3.1운동에 참가하여 갑작스레 죽으면서 그녀 역시 딸을 혼자 키우게 되는 기구한 운명을 맡게 된다.


갑진이 죽고 난 뒤 월례와 결혼한 김명신의 소개로 한장수를 만나고 그와 사랑을 나눈다. 그 역시 독립운동가들의 자금을 마련해 주러 이곳 저곳을 떠돌아다니는 사람이었고 수향은 그의 딸을 임신했지만 그는 결국 다시는 만나지 못하게 된다. 그후 하와이는 일본군의 공격을 받게 되고 수향의 아들 삼일은 미군으로 참전하게 된다. 또한 그녀의 딸 크리스틴은 하와이에서 사귀던 일본인이 참전하는 바람에 헤어지게 되고 미군과 결혼하여 베티를 낳지만 미군도 참전 후 돌아오지 못하여 미혼모가 되고 만다.


하와이에서 살고 있는 우리나라 이주민들과 주변 사람들의 관계들이 다양하게 소개되면서 역경의 세월이라는 것이 바로 이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바람과 같이 사라져 가버린 사람들의 잊혀진 노래가 아닐까. 바람의 노래라는 제목의 의미는 이런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보았다. 저자가 현재 미국에 살면서 다양한 이주민들의 경험을 들으면서 구상하게 된 이야기가 이렇게 현실감 넘치는 소설로 구성되었다. 소설 속의 인물들이 닥친 상황들이 다소 한숨이 나오고 답답한 마음도 들었다.


사실 일제 치하의 역사를 공부할 때 한반도에서 살았던 사람들의 어려움에 대해서 배웠기 때문에 여러 나라에 이주해 간 조상들에 대해서는 그리 자세하게 공부하지 않았던 것 같다. 하와이에도 나라 잃은 설움을 간직하고 살았던 우리의 동포들이 있었음에 놀라웠다. 당시의 역시와 인생살이에 대해서 배울 수 있는 흥미로운 소설이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웅은 없다

저자
한수경 지음
출판사
문이당 | 2015-03-25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우리들의 일그러진 욕망과 그 욕망이 만들어 낸 환상!2005년 ...
가격비교


간만에 어려운 소설을 한권 읽었다. 한 대학의 총학생회 선거를 전후로 하여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을 사회 전체로 확대 해석하게 만드는 풍자 기법을 통해 우리 사회에서 벌어졌고 또 지금 벌어지고 있는 여러가지 대립과 갈등을 떠올리게 만드는 소설이다.



1인칭 소설로서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사람은 공탁이라는 이름의 신문기자다. 책은 공탁이 유력 국회의원 후보인 안녹사와 만나서 대화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야기를 곧이어 이들의 대학시절로 돌아간다. 공탁은 선배인 유정민의 제안으로 데일리스팟이라는 신문동아리에 가입하여 대학의 공식 언론기관인 학보사와 대립구도를 갖게 된다. 안녹사는 공탁의 기숙사 룸메이트로서 컴퓨터를 전공하는 괴팍한 성격의 선배였다.


한편 공탁이 입학한 세계대학은 왕회장이 세계 10위권의 대학으로 만들기 위해 설립한 대학이다. 하지만 왕회장은 애매한 유언을 남김으로써 그의 11번째 아들인 왕주몽에게 물려줄 것처럼 해석하게 만든다. 대학 당국의 협조 하에 주몽은 총학생회장 후보로 나서게 되고 이에 대항하기 위해 나영웅이라는 학생이 출마한다. 나영웅은 왕주몽에 비해 외모적으로나 실력으로나 보잘 것 없는 인물이었지만 데일리스팟과 인터넷을 이끄는 군중의 힘으로 예비선거에서 주몽을 누르고 근소한 차로 승리하게 된다. 이에 주몽은 후보를 포기하고 부회장 선임으로 담합하지만 영웅측에 배신을 하게 된다.


이야기는 이처럼 학교 내부의 갈등과 대립에 관한 이야기로 흐르는 듯 하지만 우리 사회에서도 일반 대중들의 힘으로 누군가를 영웅으로 만드는 일을 희화한 듯 한 인상을 준다. 특히 안녹사가 나영웅을 분신 자살하게 유도하는 과정에서 나누는 대화는 섬뜻하기까지 하다.


"그래서 국면전환이 필요한 거야. 수구꼴통을 까부술 특단의 대책. 목숨을 내놓는 방법. 그거 아니고는 안돼."  - p.287


"대중이 외면하면 절대로 영웅이 될 수 없거든. 히틀러가 세계를 정복하고도 2년밖에 지배하지 못한 이유가 뭔 줄 알아? 결국 대중이 등을 돌렸기 때문이야."  - p.292


결국 이들에게 사람의 목숨은 국면전환 용도에 불과한 것이었다. 대중들의 생각을 움직이고 왜곡하는 방법을 통해 만들어진 영웅은 권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다. 갑론을박을 통해 언젠가 자정되고 명확한 정보로 다듬어질 것이라는 군중심리와 집단지성이 100% 옳다고 믿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 느끼게 되는 대목이다. 정보과잉의 시대이다. 무엇이 옳고 그른지, 무엇이 사실에 기반한 정보인지 파악할 수 있는 능력이 어느때보다 더 중요한 시대를 살고 있다. 이를 지적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