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6,035
Today24
Yesterday219
Statistics Graph


천재가 아닌 당신이 빅 아이디어 만드는 법
국내도서
저자 : 카지 아쓰시 / 고경옥역
출판 : 코리아닷컴 2014.08.14
상세보기


제목은 참 솔깃하다. 일반적으로 자신이 천재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 되지 않기 때문이다. 단언컨대 창조가 강조되고 중요시되는 시대가 되었다. 물론 그 이전에도 창의력과 아이디어는 중요했지만 지금처럼 독창적인 무형자산의 핵심성공요인이 된 요즘에 필요한 능력이다.



저자가 이야기하려는 각 내용에 대해 간략하게 정리한 뒤에 그 내용에 대해 다이어그램으로 도식화하여 요약제시하는 형태로 구성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서지정보를 파악하지 않은 상태에서 책 내용을 간단히 훑어본다면 일본 사람이 저자임을 단박에 알 수 있다. 일본인 저자 특유의 구성이 아닐까 싶다.

 

저자는 빅 아이디어를 만드는 가장 원초적인 접근으로 어린아이의 시야를 가지라고 주문한다. 이를 저자는 '어린아이 발상력'이라고 명명하였다. 책의 서문에는 이 어린아이 발상력을 '어린 시절의 직관과 감을 되살려서 비즈니스에 응용하는 능력'이라고 정의하였다. 누구나 어린아이 시절을 떠올려 보면 모든 사물에 대해 궁금해 하고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된 질문을 하여 어른들을 괴롭혔음을 기억할 것이다. 내가 부모가 되고 보니 지금 우리 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저자는 본문에서 어린아이 발상력을 또 이렇게 정의하고 있다. 다시 말해 자신 혹은 타인의 욕망에 거리낌 없이 다가가서 잊고 지냈던 감을 되살리는 능력으로 정의한다.

 

저자는 다섯개의 파트 즉 발상, 조립, 확인, 전달, 지속의 다섯 단계를 통해 빅 아이디어를 만드는 50가지의 법칙을 소개한다. 언뜻 보면 간단해 보이면서도 저자 나름대로의 노하우가 담겨있는 듯 하다. 책을 읽는 독자들 사이에서 상당히 호불호가 갈릴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저자가 소개하는 법칙들이 저자 나름대로의 실무 경험을 통해 만들어진 만큼 본인이 업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그냥 시중에서 판매되는 여느 아이디어 발상에 관한 책과 큰 차이가 없다고 여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부분적으로 도움이 된 내용도 없지 않으나 일반적인 사실들을 나열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더 많이 든다. 내가 제대로 활용하고자 하는 의지나 지식이 없어서겠거나 하고 나의 불찰을 탓하고자 한다.

 

저자는 <도라에몽>, <짱구는 못말려>, <파워레인저> 등의 일본 대표 애니메이션을 담당한 국민 프로듀서라고 책에서 소개되고 있다. 저자가 서문에서도 언급했다시피 이 책의 단점이라면 책에서 언급되고 있는 사례들 중에 거의 대부분이 자신이 직접 참여했던 애니메이션 창작 과정에 관한 사례들이라는 것이다. 책의 카피 문구에 따르면 저자는 '일본의 국보급 PD'라고 평가된다고 한다. 이렇듯 일본에서 성공했다고 평가되는 저자이니만큼 그의 조언에 귀기울여 보면 더 좋은 새로운 아이디어가 만들어지지 않겠나 기대해 본다. 

 

"해당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