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79,906
Today6
Yesterday189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하버드대학교 교육대학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8.09 [9번째 지능, KBS제작팀, 청림출판] - 나의 재능을 남을 위해 가치있게 쓰기

9번째 지능이라는 말은 이 책을 통해 처음 알게 되었다. 생소한 생각과 궁금한 마음으로 읽게 되었는데 읽는 내내 가슴뛰는 경험을 하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사회적 기업, 적정기술, 공정무역 등의 말을 들으면 가슴이 뜨거워지곤 했는데 이 책에서 말하는 9번째 지능이 바로 나의 재능을 좀더 가치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사용하는 능력임을 알게 되자 곧 같은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책의 처음 시작은 괴테와 괴벨스의 예를 들으며 9번째 지능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설명한다. 괴테는 삶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자신의 재능을 활용하여 좋은 문학작품을 남겼으니 괴벨스는 히틀러의 하수인으로 일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죽음이 몰아넣는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즉 같은 재능을 가지고 괴테와 괴벨스는 서로 다른 방법으로 사용함으로써 상반된 결과를 낳게 된 것이다.



얼마전 하버드대 교육대학원의 조세핀 김 교수가 쓴 ≪교실 속 자존감≫이라는 책을 읽고 크리스찬 마인드를 기초로 한 교사의 역할과 학생-교사 간의 커뮤니케이션 기술에 대한 좋은 내용을 접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책은 조세핀 김 교수의 이야기가 많이 언급된다. 사실 9번째 지능은 다중지능을 제안한 하워드 가드너 교수가 8번째 지능이 이어 언급한 것으로 유래되었다고 한다. 조세핀 김 교수도 하워드 가드너 교수와 같은 학교에 근무하면서 9번째 지능에 대해 연구했는데 그 결과들에 책에 여러 사례와 함께 언급되고 있었다.


9번째 지능은 나의 이익을 감수하면서 이타적인 생활을 하는 것을 말하지 않는다. 나의 재능을 사회의 공공선에 사용하게 되면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나와 내가 소속된 사회에 더 가치있는 결과물을 가져올 것이라고 믿는다. 내가 속한 가정과 학교를 비롯하여 나 자신의 미래에도 오히려 더 큰 도움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주변에는 9번째 지능에 발달한 전문인력들이 많다. 책에서는 그런 전문가들의 사례들이 많이 언급되고 있는데 이 책을 읽기 전부터 큰 공감을 했었던 KAIST의 배상민 교수님의 선행이 책에서도 간략히 소개되고 있었다. 우린 항상 다른 사람과 비교하면서 나의 약한 점, 부족한 점에 집중하면서 불평과 불만에 빠져있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보다 더 열악한 상황에서 아무런 기회조차 얻지 못한 채, 아니 그런 기회가 있는지 조차 모른 채 살아가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9번째 지능이 좀더 공감하고 생활에서 실행으로 옮길 수 있는 사회 구조가 만들어지면 좋겠다는 소망이 있다. 남과의 경쟁을 통해서 나 자신이 성장한다는 이론보다는 남과의 협력을 통해 나의 재능이 사회로 발현될 때 나 자신의 이익시스템도 더 탄탄해질 것이라는고 기대하게 된다. 우리나라 곳곳에 흩어져있는 천민자문주의를 타파하고 어린아이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9번째 지능을 개발하고 적용하는 좋은 사회를 만들어가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9번째 지능
국내도서
저자 : KBS [세상을 바꾸는 9번째 지능] 제작팀 이소윤 이진주
출판 : 청림출판 2015.08.03
상세보기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