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63,340
Today21
Yesterday111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몇년 전 ≪그림자≫를 읽었을 때의 충격이 잊혀지지 않는다. 카린 지에벨이라는 당시에는 처음 듣는 프랑스 소설가의 작품이었다. 그후로 재밌는 소설을 언급해야 할 대화를 나누거나 글을 쓸 때 그 책을 빼놓지 않고 소개하곤 한다. 카린 지에벨은 그 뒤로 ≪너는 모른다≫, ≪마리오네트의 고백≫을 이어서 내놓았고 어느 하나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이번에 읽은 ≪빅 마운틴 스캔들≫은 메르캉투르 국립공원의 산악가이드인 뱅상 라파즈를 둘러싼 이야기이다. 그이 절친한 친구이자 국립공원관리인인 피에르가 원인 모를 죽음을 맞이하자 그 죽음에 의문을 품고 의혹을 파헤쳐가는 도중에 엄청난 음모들을 목격하게 된다. 그 사건의 해결을 도와주는 사람은 이제 막 군인경찰대에 부임한한 유일한 여성경찰인 세르반이다.

 

 

피에르가 죽기 전에 뱅상의 이미지는 한마디로 난봉꾼이다. 14년간 함께 했던 그의 부인 로르가 쪽지 한줄 남겨놓고 집을 나가자 큰 충격이 빠지고 로르를 잊지 못해 여러 여자들과 사랑이 아닌 섹스를 나눈다. 어느 날 고객을 주선해 주는 여행사의 직원이었던 미리암과 잠자리를 함께 했다. 미리암은 그의 태도를 오해해 그를 사랑하게 되었고 그를 다시 찾아가고 연락하지만 뱅상은 그녀를 매몰차게 대한다. 이에 실망한 미리암은 자살을 하게 되고 뱅상은 그동안 여자를 함부로 대했던 것에 대해 일말의 책임을 느끼게 된다.

 

그러던 와중에 사건은 점점 진척이 되고 사건의 실마리를 던져주는 수수께끼같은 편지들이 계속 등장하면서 뱅상과 세르반의 도전을 도와준다. 중반 이후 뱅상과 늘 함께 하던 갈릴레라는 개가 죽임을 당하고, 등산장비가 가득했던 창고에 방화사건이 일어나 전소하면서 스토리는 점점 클라이막스를 향한다.

 

한편 뱅상이 살던 지역의 앙드레 시장은 악명높은 인물이다. 뱅상과 세르반이 사건을 추적해 나가는 과정에서 항상 그 주변인물이 얽히면서 사건의 핵심인물임이 희미하게 드러난다. 도대체 어떤 사건이 피에르를 죽음으로 몰아갔는가. 가장 중심 스토리는 피에르의 죽음의 배후를 밝히는 일일 것이다. 하지만 소설에는 이 중심라인 이외에도 잔재미가 있다. 레즈비언인 세르반이 어떻게 부대 안에서 정체성을 공개하며 살 것인가, 피에르의 부인인 나디아는 두 아이를 키우며 삶을 잘 유지하며 가정을 꾸려나갈 수 있을 것인가, 뱅상은 로르를 잊고 진정한 사랑을 찾을 수 있을 것인가

 

국내에서 네 번째로 소개되는 이 책도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좀처럼 책을 놓기 힘든 책이다. 뱅상을 비롯한 등장인물들의 말과 적가의 묘사를 통해 상상되는 자연의 아름다움도 큰 감동을 불러일으킨다. 아울러 밝은세상 출판사는 대표작가인 기욤 뮈소, 더글라스 케네디 이외에도 출간하는 책은 거의 평작 이상의 작품들이라 믿을만 하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