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96,063
Today52
Yesterday219
Statistics Graph


그림자
국내도서
저자 : 카린 지에벨 / 이승재역
출판 : 밝은세상 2014.08.20
상세보기


오랜만에 스릴 넘치는 소설을 한편 읽었다. 일단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정말 재미있다. 저자인 카린 지에벨을 '프랑스 심리 스릴러의 귀재'라고 평가했던데, 저자에 대한 평가는 잘 모르겠지만 이 작품은 정말 잘 만들어졌다고 단언할 수 있다.



주인공인 클로에는 광고회사의 부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차기 회장의 물망에 오르는 능력있는 여성이다. 하지만 길에서 만난 스토커로 인해 그녀의 인생은 변한다. 회사에 계속 지각을 하고 일처리가 서툴어지다보니 회장의 오해를 받게 되었고, 남자친구와도 헤어지게 되면서 결국 그녀의 목표였던 회장 자리를 놓치게 된다. 문제는 클로에의 주장을 주변 사람들은 아무도 믿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점이 클로에를 괴롭게 만든다.


한편 강력계 형사인 고메즈는 아내가 병사한 뒤에 범죄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큰 실수를 해 부하 직원을 식물인간으로 만들어버리고, 그로 인해 정직을 당하게 되었다. 고메즈는 우연히 클로에와 마주치면서 클로에가 처한 상황이 수년 전 로라라는 인물이 처했던 상황에 유사하다는 결론을 내린다. 로라는 스토커로 인해 피해를 받고 있다고 경찰 조사를 의뢰했다가 몇차례 묵살을 당한 뒤 자살한 인물이다.


클로에를 도우려던 고메즈는 사건을 수사해 가는 과정에서 점점 미궁에 빠진다. 정말 스토커가 그녀를 살해하려고 하는 것인지, 아니면 주변 사람들의 의심처럼 심각한 정신질환에 시달리는 것인지. 



책의 앞부분에 저자가 한국 독자들에게 남긴 글이 책을 읽는 내내 머리 속을 맴돌았다. "망상증 환자인지, 소름 끼치는 스토커인지 판단은 독자여러분께 맡깁니다. 마지막 책장을 덮을 때까지 숨가쁜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판단을 독자들에게 맡긴다니 책의 마지막까지 결론을 알 수 없다는 말인지 의문이 들었다.


600페이지에 달하는 소설은 미궁을 헤매다가 약 100페이지를 남겨두고 범인의 윤곽이 잡히면서 결말로 치닫는다. 기가막힌 반전은 없었지만 의외의 인물이 범인이었고, 비극인지 희극인지 애매한 수준의 결말을 만들어낸다. 결말은 찝찝했지만 에필로그를 읽고 마음이 조금 풀렸다. 다시 말하지만 후회하지 않을 정도로 숨가쁘게 페이지가 넘어가는 소설로 기억될 것 같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