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8,481
Today0
Yesterday26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2003년에 중국에 처음 가보았고 그 후 1년 뒤인 2004년 여름에 교회에서 진행하는 중국선교에 참여한 적이 있다. 사실 말이 선교지 중국은 공공장소에서 복음을 전할 수 없는 나라라서 중국 교회에서 같이 예배를 드리는 정도였다. 당시 우리 교회에서 단둥지역에 후원하는 교회가 있어서 연길, 심양, 단둥 등지의 교회에 방문했었고 여행코스로 백두산 정상에도 가보았다.


그 이후 2005년에 회사 업무 차 한번 더 중국에 갈 기회가 있었는데 그 당시 세번에 걸친 중국 여행에서 느낀 것은 선교하기 힘든 나라라는 것이었다. 또한 중국은 이제 막 발전해 나가는 나라라는 인상이 강했다. 곳곳에 새로운 건축물을 짓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고, 상해 같은 경우는 우리나라 강남이나 판교 못지 않게 고층빌딩들이 즐비하게 지어진 모습을 목격할 수 있었다.



이 책은 중국 전문가인 함태경님이 중국선교에 대해서 쓰신 책이다. 이 책을 통해서 왜 중국이 선교하기 어려운 나라로 생각했었는지 알게 되었고 또 앞으로 중국 선교를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책에서도 언급되지만 중국은 삼자교회라는 독특한 형태의 정부 산하 교회들이 운영되고 있다. 그 지역 이외에의 공공장소에서 많은 사람들을 모으는 행위조차 불법으로 간주한다기에 우리가 갔던 때에는 여타 다른 나라의 선교와는 다르게 길거리에서 찬양조차 한번 하지 못하고 돌아오게 되었다.


시진핑 시대가 되면서 중국 선교에 있어서 달라지게 된 점이나 더 신경써야 할 부분들을 언급하고 있다. 특히나 최근의 시기는 인터넷이 확산되면서 이를 감시하기 위한 정부차원의 노력들이 많아지다보니 인터넷 상에서의 복음전파 조차도 중국내에서는 쉽지 않은 상황임을 알 수 있었다.


2002년 중국과 수교한지 벌써 올해로 만 13년이 되었다. 수교의 역사 만큼이나 중국선교의 밑거름이 뿌려지고 발판이 마련되었으면 좋겠지만 겉으로 봐서는 그리 좋아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뿌리시는 성령님의 은혜로 언젠가는 열매를 맺어 세계선교를 위한 장성한 나무로 성장하는 중국이 되기를 기도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