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589,110
Today30
Yesterday31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작년 여름에 이어 휴가기간에 처가에 내려가서 하루 자고 처가 식구들과 휴양림에 다녀왔다.


임실에 성수산자연휴양림과 세심자연휴양림 두곳의 휴양림이 있는데 아마도 인기는 성수산이 더 많은가보다. 성수산은 일찌감치 마감이 되었는데 세심은 8월달에 자리가 많이 남아 있었다.

그래도 7월말~8월초 극성수기 기간은 거의 마감이 되었었는데 10인실의 경우 8월 1일에 딱 하루 자리가 남아서 다녀오게 되었다.


일정 : 8월 1일(화) ~ 8월 2일(수)

장소 : 세심자연휴양림 호두나무(10인실)

금액 : 150,000원


휴양림 체크인 하기 전에 물놀이를 먼저 했다. 순창 쌍치 근처로 가다가 물놀이 장소를 하나 발견하여 평상 3만원 주고 빌려서 놀았다. 아마도 정읍인 것 같다.






물놀이를 마치고 임실로 가서 닭갈비를 먹었다. 셀프로 바뀌면서 가격을 내렸다는데 32000원 주로 9명이 푸짐하게 잘 먹었다. 음료수 4병, 공기밥 2개 분량 공짜로 해주심.







세심자연휴양림 도착. 입구에서 숙소까지 느낌에 2km는 되는 것 같다. 차를 타지 않고는 다녀오기 힘들 것 같다.







도착하자마자 교촌치킨 흡입




잠시 나가서 휴양림을 둘러보았다. 사실 산등성이에 있어서 입구까지 다녀오기도 힘들고 산책할 만한 곳에 마땅치 않다.





다음날 체크아웃하면서 입구까지 차를 타고 내려와서 단체사진을 찍었다.




휴양림 입구에 있는 등산안내도와 관리사무소 건물이다.





고르다 보니 올릴 만한 사진이 많지 않다. 그래도 작년에 방장산자연휴양림은 국립이라 에어컨이 없어서 낮에 좀 고생했는데 여기는 에어컨이 있어서 시원하게 쉬다가 왔다. 근처에 물놀이 할만한 곳만 가까이 있으면 더 좋을 것 같은데 그것이 아쉽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임실군 임실읍 이도리 670-9 | 갈릴리횟집닭갈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경시 SNS서포터즈 팸투어 초대를 받아 가족들과 함께 1박 2일로 두번째 문경여행을 다녀왔다.


일자 : 2016년 10월 7일(금) ~ 8일(토)

숙소 : 국립대야산자연휴양림 503호 금낭화

금액 : 60,000원




일찌감치 대야산자연휴양림에 예약을 해두고 좋은 날씨에 좋은 경험을 하고 돌아오기를 기다렸다.


아이들 학교와 어린이집이 끝나는 3시 좀 넘어서 서울에서 출발했다.

출발할 때부터 날씨가 꾸물꾸물했는데 고속도로에 들어서니 비가 조금씩 내리기 시작했다.

일정에 차질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지만 일단 가던 길을 재촉했다.



가는 길에 금왕휴게소라는 작은 휴게소에 들러 잠시 쉬었다가 다시 숙소로 출발하여 저녁 7시 좀 넘어서 국립대야산자연휴양림에 도착했다.






503호 금낭화로 예약을 했었다. 4인실인데 우리 부부와 3명이 아이들이 지내기에는 적당했다.





도착하니 비가 더 쏟아지고 있었다. 우산을 쓰고 숙소 외부 모습을 찍어보았다.




숙소에 세면대가 화장실 밖에 있다는 것이 특이했다.




숙소 내부 모습이다.






아이들이 노는 사이에 맥주 한캔 마시는 여유.




여전히 비가 오는 다음날 아침에 산책을 하면서 주변 사진을 찍었다.












아침 식사를 간단히 한 뒤 기자단이 모이기로 한 문경새재 제2주차장으로 향했다.


출발하기 전까지 과연 행사가 진행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비가 왔지만 모임장소에 도착하니 정말 신기하게도 비가 딱 그쳤다!


온라인에서 글을 통해 만나던 몇몇 분들과 인사를 나눈 뒤 사과따기 체험이 열리는 문경새재팔영사과정보화마을(http://mg80.invil.org)로 향했다.







아내가 사과깎기 대회에서 참여하여 1등을 하여 사과한상자를 선물로 받았다.




1인당 6개의 사과를 딸 수 있는 체험행사가 시작되었다.


담당자분의 배려에 서포터즈가 아닌 아내도 사과 6개를 딸 수 있었다. 그러니까 우리 가족은 사과 12개 득템!




사과따기 체험을 마치고 차로 약 20분 거리에 있는 문경관광사격장으로 갔다.






요금은 아래와 같지만 우리는 서포터즈 단원의 혜택으로 무료로 클레이 사격을 체험할 수 있었다. 감사합니다. ^^





사격을 하기 전에 간단한 서류를 작성해야 한다.




조교의 시범이 있은 후에 각자 사대로 가서 사격을 했다. 소리가 큰 관계로 모두 귀마개를 쓰고 들어갈 수 있다.





사대에 들어선 뒤에 '아~'라고 소리를 내면 아래에서 플라스틱 그릇 같은게 올라온다. 그러면 적당한 위치에 올라왔을 때 쏘면 된다. 20발 가까이 쏜 것 같은데 두세발 빼고 모두 맞췄다.




다음 일정에 참여하기 위해 사격장 옆에 있는 국궁장으로 갔다. 한달 전인 9월 12일에 개장식을 했다고 하는데 우리 서포터즈 단원들을 위해서 특별히 국궁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셨다.




국궁용 활이다. 





전문가의 설명과 시범이 있은 후에 나도 활쏘기 체험을 해 보았다.





역시나 폼이 어설프다...




오전 체험일정을 마치고 문경새재 도립공원에 있는 새재산장설악가든에서 능이버섯전골로 점심식사를 했다.









문경 오미자가 유명한 만큼 어느 곳에나 오미자막걸리는 판매중이다. 우리도 1.5리터 4병을 사왔다. 2병은 선물용이다.




식사를 마치고 나서 문경사과축제로 향했다.


벌써 11회째 진행된다고 한다. "백설공주가 사랑한 문경사과 11번째 생일파티"




축제 개막식이 열리는 문경새재도립공원 야외공연장에는 벌써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었다.





행사장 근처 여러 부스에서는 사과를 소재로 한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었다.








서포터즈 단원들은 단체사진을 한장 찍은 뒤 해산했다.




우리 가족들은 문경새재 도립공원의 아름다운 자연도 구경하면서 축제 분위기를 즐겼다.











도립공원 내에 옛길박물관이 있었는데 구경은 하지 못하고 지나쳤다.





축제를 나오는 길에 백설공주 연극을 하길래 아이들과 잠깐 구경하였다.



주차장으로 오면서 꼬치구이와 오뎅을 몇개 샀다.


서울방향 마지막 휴게소인 서여주휴게소에서 잠시 쉬었다가 집으로 출발. 집에 도착하니 9시가 되었다.




서울에서 두세시간이면 갈 수 있는 거리의 문경에 많은 분들이 방문하여 좋은 경험 하시기를 바랍니다. 특히 올해 사과축제는 10월 23일까지 진행되며, 매년마다 10월 경에 진행됩니다. 또한 문경전통찻사발축제가 5월 경에, 문경오미자 축제는 9월경에 진행되니 시기에 맞추어 방문하시면 더 좋은 체험하시리라 기대합니다. 저희 가족도 내년에는 더 많은 지역행사에 참여해볼까 합니다.





[ 짜임새 있게 팸투어 일정을 진행해 주신 모든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두번째 방문하는 문경에서 좋은 경험을 하였고 앞으로도 좋은 추억으로 기억하겠습니다. 지난번 발대식 일정과 팸투어 일정으로 문경이 더욱 정답게 느껴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