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98)
경영학 플러스 알파 (.. (150)
우리집 놀이터 (유튜브) (48)
주말에 어디가지 (유.. (173)
메롱 (0)
독서노트 (642)
여행이야기 (48)
대학강의 (45)
외부강의 (2)
논문·저서 (13)
책 이야기 (141)
학교생활&일상 (185)
문화생활 (17)
뉴스스크랩&리뷰 (13)
IT정보 (16)
비공개문서 (0)
Total817,001
Today45
Yesterday68
반응형

한편의 소설을 읽고 깊은 생각에 잠길 때가 있습니다.

그런 소설들을 몇권 소개해 드립니다.

때로는 웃음이 터지기도 하고, 때로는 분노가 치밀어 오르고 눈물이 쏟아지기도 합니다.

때로는 나의 어린 시절을 돌아보게 만들고, 때로는 미래의 노년시절을 상상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때로는 어디선가 고된 삶을 살았던 이들을 축복하게 되고, 남의 인생을 짓밟았던 사람을 저주하게 됩니다.

한편의 소설과 함께 여행을 떠나보세요.




■ 오픈캐스트 주소 : http://opencast.naver.com/TL880 테크리더의 북인사이트(Book Insight)


[55세부터 헬로라이프, 무라카미 류, 북로드] - 절망 속에 피어난 희망과 새출발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 더글라스 케네디, 밝은세상] - 나를 찾아가는 여행

[이케아 옷장에 갇힌 인도 고행자의 신기한 여행, 로맹 퓌에르톨라, 밝은세상] - 주변 사람들에게 선함을 베푸는 삶

[바람의 노래, 박경숙, 문이당] - 하와이 이주민들의 격동의 세월

[벨과 세바스찬, 니콜라 바니에, 밝은세상] - 8살 아이와 개의 우정이 전해주는 감동

[포피, 강희진, 나무옆의자] - 키스방에서 일하는 탈북여성이 한국사회에 던지는 질문

[잠실동 사람들, 정아은, 한겨레출판사] - 이것은 사람이 사는 동네가 아니다

[물고기는 눈을 감지 않는다, 에리 데 루카, 바다출판사] - 처음 읽는 이탈리아 작가의 소설



반응형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누가 스릴러의 계절을 여름이라고 했던가요?

으슬으슬한 겨울에 오싹한 분위기를 느끼며 읽는 소설의 묘미는 아는 사람만 압니다.

스릴을 느낄 수 있는 추리소설에다가 호러소설도 한권 덤으로 얹어서 소개해 드립니다.


[그림자, 카린 지에벨, 밝은세상] - 지상 최악의 사이코패스를 만나다

[버즈(Buzz), 안데르스 데 라 모테, 밝은세상] - 조작된 진실, 믿을 수 밖에 없는 거짓

[상어의 도시 1·2, 넬레 노이하우스, 북로드] - 악이 지배하는 도시 뉴욕을 풍자하다

[2월 30일생, 김서진, 나무옆의자] - 유한한 인간이 가지는 무한한 욕망

[악명 높은 연인, 알렉산데르 쇠데르베리, 북로드] - 영원한 선도 영원한 악도 없다

[노스트라다무스의 암호 1·2, 톰 에겔란, 샘터] - 신을 찾아서 떠나는 모험

[캐치 유어 데스, 루이즈 보스·마크 에드워즈, 북로드] - 사라진 16년 전의 기억을 찾아서

[노조키메, 미쓰다 신조, 북로드] - 절대로 밤에 읽지 말아야 할 책





■ 오픈캐스트 주소 : http://opencast.naver.com/TL880    테크리더의 북인사이트(Book Insight)

반응형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추운 겨울이 지나가고 이제 봄이 오고 있습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소설과 함께 봄을 맞이해 보는 건 어떨까요? 


[쓰가루 백년식당, 모리사와 아키오, 샘터] - 100년동안 이어진 사랑과 인연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 하명희, 북로드] - 상처받지 않으면 사랑할 수 없다

[러브 인 뉴욕, 그웬 쿠퍼, 샘터] - 사랑스러운 고양이가 인간을 치유하다

[무게 : 어느 은둔자의 고백, 리즈 무어, 문예출판사] - 상처를 극복하고 마음의 문을 열다

[꾸뻬 씨의 행복 여행, 프랑수아 를로르, 오래된미래] - 행복은 지금 나와 함께 하고 있다

[알로마노 달의 여행, 나서영, 심심] - 꿈을 이루려 노력하는 젊은이들의 이야기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존 그린, 북폴리오] - 시한부 아이들의 아름다운 성장일기

[윈터스 테일 1·2, 마크 헬프린, 북로드] - 러셀 크로우와 콜린 파렐 주연 영화 개봉예정 원작소설





■ 오픈캐스트 주소 : http://opencast.naver.com/TL880    테크리더의 북인사이트(Book Insight)

반응형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추운 날씨에 따뜻한 방에서 재밌게 읽을 만한 소설 몇권 알려드립니다.


[스칼렛, 마리사 마이어, 북로드] - 신데렐라와 빨간모자의 만남 : 루나 크로니클 2부

[안녕 긴 잠이여, 하라 료, 비채] - 기대해도 좋은 하드보일드 추리소설

[나는 어제 나를 죽였다, 박하와 우주, 예담] - 그들의 고통은 누가 함께 하는가

[스타터스, 리사 프라이스, 황금가지] - 암울한 미래를 그린 디스토피아 스릴러

[불의 꽃, 김별아, 해냄] - 사랑이라는 이름의 죄

[사악한 늑대, 넬레 노이하우스, 북로드] - 인간의 탈을 쓴 범죄집단을 파헤치다

[베타 : 만들어진 낙원, 레이철 콘, 까멜레옹] - 상상하고 싶지 않은 미래의 복제인간 이야기

[당신의 과거를 지워드립니다, 비프케 로렌츠, 레드박스] - 과거에 대한 모든 기억은 소중하다





■ 오픈캐스트 주소 : http://opencast.naver.com/TL880    테크리더의 북인사이트(Book Insight)

반응형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천천히 서둘러라
국내도서
저자 : 김재순
출판 : 샘터사 2013.11.25
상세보기


천천히 서두르라는 이 모순된 문장 속에 느껴지는 삶의 철학이 있는가. '천천히'라는 말 속에는 앞만 보지 말고 주위도 돌아보면서 여유를 가지고 앞으로 나아가라는 의미가 담겨 있고, '서둘러라'라는 말 속에는 목표를 향해 간절함을 가지고 매진하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전혀 다른 말로 인한 모순이 아니라 뭔가 느껴지는 철학이 있는 것이다.



저자는 누구일까 살펴보자. 가장 눈에 띄는 경력은 전 국회의원이었다는 사실이다. 5,6,7,8,9,13,14대를 지나온 7선 의원이었으며 13대에는 국회의장을 지내신 분이다. 현재는 샘터사의 고문으로 계시다고 한다. 1970년대 샘터를 직접 창간하시고 그 이후 43년간 매달 샘터 뒤표지글을 써왔다고 하니 내가 살아온 세월보다 더 많은 시간이 아닌가.


이 책은 저자가 예전에 써왔던 글들을 묶어서 출간되었다. 대략 1페이지 반 정도 되는 분량의 짧은 에세이들이 수록되어 있다. 책상에 앉아서 몰두해가며 읽기 보다는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잠시 읽을 수 있는 종류의 책이다. 그 와중에 책 내용에서 우리는 저자의 삶을 간접경험하게 되고 우리의 삶에 투영해 보게 된다.


1994년 미국 월드컵 결승전 전야제에서 3대 테너의 합동 콘서트가 열렸다고 한다. 그때의 감동을 회상하며 저자는 '비싼 정신'이라는 잠언을 남겨준다. 어떤 의미인지 깊이 음미해 보게 된다.


환상의 화음에 도취하는 것, 이보다 더한 사치가 어디 있을까요. 비싼 물건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비싼 정신을 가지는 것, 그런 사치를 즐기며 살아가는 이들에게는 이 여름밤의 더위도 오히려 시원할 것입니다.   - p.55


대학교에 처음 입학하여 1학년을 보내던 시절, 2학년 선배들이 그렇게도 멋있어 보이고 존경스러웠다. 어떻게 저렇게 치열하고 계획적으로 살 수 있을까. 그래서 그 중 가장 '잘' 살고 있다고 생각되는 선배에게 어떻게 해야 잘 살 수 있는지를 물었다. 그 선배의 대답이 이랬다. "네가 생각하는 것처럼 나도 그렇게 잘 살고 있지 못하다." 선배에 대한 환상이 약간은 무너지는 순간이었다. 그때 이후로 생각하게 되었다. 나도 누군가에게는 이렇게 살아야겠다는 희망의 롤모델이 될 수도 있겠구나. 하지만 한해 두해 살아가면서 과거의 내 나이였던 인생 선배들의 모습이 나에게서는 잘 찾아지지 않는다. 더 나아가 내 나이의 아버지가 살았던 것보다 훨씬 더 못살고 있다는 생각을 자주 갖게 된다. 저자도 이런 고백을 한다. 인지상정일까.


어느 때부터인가 나이의 윤곽이 무너졌습니다. 나이란 단지 숫자가 아니라 그 인생의 질에 관한 것이라고 여겨지기도 합니다. 지금 나는 먼저 가신 훌륭한 선배, 스승보다 나이를 더하였건만 그 어른들의 삶의 질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으니.... - p.120


허무하게 끝맺음하는 저자의 짧은 글에서 누구나 동경의 대상이 있고 또 누군가에는 롤모델이 되기도 한다는 생각이 든다. 구순이 지난 저자도 자신의 선배보다 못한 삶을 산 것에 대해서 자책하는 마당에 이제 불혹이 지난 내 나이 또래는 오죽하랴. 아니 그보다 훨씬 더 어린 사람들은 어떠랴. 결국 저자가 말한 것처럼 나이는 양이 아니라 질이 문제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얼마나 치열하고 공격적으로 살았는지.


더 먼 미래에 어떤 일을 하며 살지는 모르겠지만 현재는 학교에서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다음 문장도 마음에 와닿는다.


평범한 교사는 그저 일방적으로 주입하려고 한다. 좋은 교사는 설명을 해준다. 훌륭한 교사는 스스로 실천해 보인다. 그리고 위대한 교사는 마음에 불을 지른다.  - p.199


저자는 이 대목에서 교육개혁이라는 화두를 던지고 있으나 우리 일상에도 적용해 볼 수 있다고 생각된다. 나 자신에게도 주변 사람에게도 불을 지르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래서 천천히 가되 서두르는 법칙을 깨닫고 적용해 보고 싶다.

반응형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