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Total728,980
Today57
Yesterday364
10-22 07:02

아직도 아마존이 인터넷 서점이나 인터넷 쇼핑몰로 기억하는 사람들이 있을지 모르겠다. 아마존은 이미 인터넷 상거래 분야를 넘어서 IT 비즈니스와 디지털 문화 각 분야를 점령해 가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의 PaaS영역에서는 전세계 시장의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다.


표지에 나오는 '아마존드'라는 말을 처음 들었지만 대충 무슨 의미인지 상상은 되었는데 최근에 IT분야에서 유행하며 회자되고 있는 단어임을 알게 되었다. 아마존이 진출하는 분야마다 기존 질서를 무너뜨리고 시장을 집어삼킨다고 해서 '아마존드(amazoned)'라는 신조어가 생겨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아마존에 의해 파괴되다'는 의미의 아마존드가 확산되고 있는 영역은 주로 식료품·유통 시장이다. 구글이 온라인 검색 광고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유튜브, 안드로이드 등 디지털 시장을 재편하고 나선 이후 `구글되다(구글드·Googled)`란 단어가 나온 지 10여 년 만에 아마존은 아마존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매일경제 2017.09.06, 조선일보 2018.06.21 참조]


이 책은 서장과 책 마무리 단계의 '마치며'를 제외하고 전체 일곱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책의 시작은 2022년 11월의 가까운 미래라는 제목으로 앞으로 우리가 생활하게 될 미래 모습을 상상하고 있다. 특히 2장에서는아마존이 홀푸드를 인수하고 아마존고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을 중심으로 앞으로 아마존이 유통물류 분야의 다양한 영역을 지배해갈 것이라고 예측을 하고 있다.


4장에서는 제프 베조스의 우주 전략이라는 이름으로 블루 오리진에서 추진하는 우주 사업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IT기업의 우주진출 사례는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와 비견할 만하다. 책에서 언급(p.157)되어 있는대로 현재 우주 산업의 성장을 가속시키고 있는 것은 IT 기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본 저자인 만큼 이 책에서 특이한 분석법이 나오는데 바로 1장을 중심으로 책 전체 내용을 관통하고 있는 5요소 분석법이라는 것이다. '도천지장법'의 다섯 가지 요소를 중심으로 기업의 내외부 분석을 하는 기법이다. 이 5요소 분석법을 통해서 아마존의 전략을 분석하고 있는데 이 점이 다른 아마존 관련 서적에 비해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


아마존의 미래전략이라는 제목처럼 아마존의 미래전략을 알 수 있는 책이었지만 다만 아쉬운 점은 책의 난이도 또는 내용의 깊이가 대체로 학부생 수준이라는 점이다. PEST나 3C와 같은 환경분석기법을 비롯하여 원가우위전략, 차별화전략, STP 전략, 사용자 경험, 4P 등 경영학개론 수준에서 나오는 용어를 아마존의 사례로 설명하고 있어서 학부생을 비롯하여 경영학 초심자들이 읽어보면 도움이 될 것 같다.




■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경영학 및 IT 관련 과목들의 강의 영상을 제공하는 유튜브 채널입니다.

많이 시청해 주시고 계속 정보를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구독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7HZzBZvr9wuSelnqZSxG-g





Posted by 사용자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