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30,028
Today0
Yesterday172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몇년전 사회복지사 자격증 공부를 하면서 <세일즈맨의 죽음>을 추천받아서 읽은 적이 있었다.


비록 과거 세계공황시절의 이야기라지만 흡사 우리나라의 현실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느꼈고 앞으로 고령화 시대에 책을 읽는 시간은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깊이 고민하는 시간이었다.


<세일즈맨의 죽음>은 아서 밀러의 희곡이다. 우리나라에서 아서 밀러의 희곡은 <세일즈맨의 죽음> 이외에 <모두가 나의 아들>, <시련> 등이 민음사 세계문학전집으로 출간되어 있다.


세일즈맨의 죽음
국내도서
저자 : 아서 밀러 / 강유나역
출판 : 민음사 2009.08.31
상세보기


모두가 나의 아들
국내도서
저자 : 아서 밀러 / 최영역
출판 : 민음사 2012.05.25
상세보기


시련
국내도서
저자 : 아서 밀러 / 최영역
출판 : 민음사 2012.05.25
상세보기



이번에 노원문화예술회관에서 원로배우 전무송 님의 주연으로 공연이 있다길래 냉큼 다녀오게 되었다. 뮤지컬은 그래도 본 기억이 있는데 연극은 참 오랜만에 본다 싶어 반가운 마음으로 발길을 향했다. 물론 <세일즈맨의 죽음> 책도 함께 가방에 넣었다.





역시 어떤 공연이든 공연 시작 전에 참 긴장된다. 공연하는 사람은 오죽할까 싶다.




이번 공연은 책을 읽고 온 공연이라 그런지 희곡 상에서 문자로 표현된 상황과 내러티브들이 어떻게 무대에서 꾸며질지 기대되었다.


아무래도 대공연장이라 그런지 공연에 마이크를 사용하였다. 공연시간은 인터미션 10분 포함하여 150분이다.


내용은 대부분 아시다시피 윌리 로먼과 그의 가족에 관한 이야기이다. 윌리 로먼은 환갑은 넘은 영업사원이다. 젊은 시절 화목한 가정의 가장이었고 회사에서도 인정받는 사원이었지만 나이가 들수록 영업실적이 떨어지고 집에서는 특히 아들들과의 관계가 좋지 못해 늘 불안한 마음을 가지고 산다.


연극은 과거의 현재를 오가며 윌리 로먼의 심리를 묘사한다. 과거로 가서 아들과 여름휴가를 계획하는 장면은 그가 꿈꾸던 행복한 가정을, 알래스카 금광으로 함께 가자는 형 벤과의 대화에서는 아직은 확실히 못한 자신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느낄 수 있다. 


우연히 집안에서 자살도구가 발견되었고 다른 가족들은 윌리의 자살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가족들은 윌리의 자살 의지를 꺾고 다시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갈 수 있을까.




오랜만에 참 좋은 공연이었고, 우리 아버지들의 미래에 대해, 그리고 나의 미래, 우리 가족의 미래에 대해 좀더 깊은 고민을 하게 된 계기였다.




그동안 영화로도 제작된 바기 있어서 이 연극을 보기 전에 DVD도 구입해 놓았는데 연극을 먼저 보려고 미루어 두었다. 영화 DVD와 함께 연극의 감동을 이어서 아서 밀러의 다른 희곡들도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