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47,771
Today87
Yesterday10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깃털의 용도는 무엇일까. 박물관에서 깃털을 훔쳐간 사람은 깃털로 무엇을 하려고 훔친 걸까.


플룻을 전공하는 청년 에드윈 리스트가 트링박물관에 소장된 299개의 깃털들을 훔쳐내는 과정과 함께 저자가 이 도난사고를 접하게 되면서 그 이면에 숨겨진 과정에 대해 서술한 책이다.


그 깃털이 소장되어 있던 곳은 영국의 대표적인 자연사박물관인 트링박물관. 기차로 트링역에 도착한 에드윈은 박물관까지 이동하여 소장품들을 훔쳐 달아난다. 이 이야기를 접한 저자는 진실을 파헤져야겠다고 생각했고, 그 이후 5년의 시간을 보낸 뒤에야 트링박물관에 있던 새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낼 수 있었다고 한다.


앞부분에 플라이 낚시라는 말이 나오지만 낚시에는 문외한인 나로서는 어떤 방식의 낚시인지 알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낚시에 왜 깃털이 사용되는지도 이해할 수 없었다. 플라이란 낚시용 미끼를 말하는데 실제로 낚시를 하지는 않으면서 실제 조류에서 추출한 깃털을 이용하여 플라이만 전문적으로 만드는 사람들이 있다하니 상당히 오타쿠 냄새가 나는 분야였다.



트링박물관에서 에드윈 리스트가 훔쳤던 깃털이 어느 정도의 가치가 있는 것인지를 설명하기 위해 본론은 앨프리드 러셀 월리스의 탐험으로부터 시작된다. 책에도 나오지만 이 분은 찰스 다윈 못지 않은 유명한 진화론자라고 한다. 에드윈 리스트가 훔쳤던 그 깃털들은 월리스가 목숨을 걸고 수집한 것들이었다. 60페이지에도 나오는 것처럼 역사상 가장 잘 팔리는 여행기 중 하나라는 <말레이 제도>를 6년 만에 완성했다고 한다.국내에도 출간되어 있던데 기회가 되면 구해보고 싶다.


책 앞부분에서 우리가 주목하게 되는 점은 자연을 향한 인간의 욕심이다. 인간의 욕심과 욕망은 야생동물을 비롯하여 희귀동물을 마구 포획하게 만든다. 새들의 깃털도 그 인간의 욕망에 대한 피해자였다. 19세기 유럽의 패션은 깃털달린 모자가 유행했고 의류도 그 전철을 밣았다. 한 상인은 벌새 8,000마리로 숄을 만들어 팔았다(p.72)고 하니 인간의 이기심의 끝판왕을 보는 느낌이다. 1912년 타이타닉 호 침몰 당시 다이아몬드 다음으로 배에거 사장 값나가고 보험료가 높았던 물건도 바로 깃털 상자 40개였다(p.74)고 한다.


대략 이정도까지의 이야기들이 트링박물관에 있던 깃털들이 어떤 가치가 있는 것인지, 그리고 그 깃털, 더 나아가 을 향한 인간의 욕망에 대한 이야기였다면 다음으로 그 욕망의 산물을 에드윈 리스트가 또 다른 욕망으로 훔쳐내는 과정에 대해 탐정소설을 읽는 것처럼 스릴있고 빠르게 전개한다.


하나 더 놀랍고 감동적인 사실은 이 한가지 사실, 즉 에드윈 리스트가 플라이를 만들기 위해 자연사 박물관에서 깃털을 훔쳤다는 사실 하나에 빠져 집요하게 파고들어 그 이면에 숨겨진 사실들을 파헤치기까지 5년의 세월을 보낸 저자의 노력이다. 혹시나 모를 에드윈 리스트로부터의 살해를 방지하기 위해 보디가드를 고용하면서까지 전 세계의 플라이 중독자, 깃털 장수, 마약중독자, 맹수 사냥꾼, 전직 형사 등을 만나 사건을 파헤친다.


아마존에서 꽤 오랜 기간 베스트셀러 1위의 자리를 지켰다고 하는데 저자가 다녔던 지역으로 여행루트를 짜서 파는 여행상품은 등장하지 않았나 궁금해졌다. 나도 그 길을 따라 다녀보고 싶어졌으니까. 노르웨이의 롱 응우옌의 작업실도 가보고 런던의 트링박물관에도 가보고 싶어졌다. 에드윈 리스트의 집착저자인 커크 월리스 존슨의 집요함이 부딪혔던 현장을 한번 다녀보고 싶다.


추천사에서 김중혁 작가는 도서관 사서가 이 책을 분류할 때 고생할 것 같다고 하면서 장르의 모호함을 이야기했는데 굳이 장르를 따지는 것이 의미가 있겠나 싶지만 개인적으로는 추리소설이나 탐정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 보면 더 흥미롭게 읽힐 수 있을 것 같다. 아울러 도난당한 깃털을 추리하며 찾아가는 과정과 함께 깃털에 얽힌 여러가지 과학적, 역사적 사실을 알아가는 것도 꽤 흥미롭게 느껴진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