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98)
경영학 플러스 알파 (유튜브) (150)
우리집 놀이터 (유튜브) (48)
주말에 어디가지 (유튜브) (173)
메롱 (0)
독서노트 (642)
여행이야기 (48)
대학강의 (45)
외부강의 (2)
논문·저서 (13)
책 이야기 (141)
학교생활&일상 (185)
문화생활 (17)
뉴스스크랩&리뷰 (13)
IT정보 (16)
비공개문서 (0)
Total828,430
Today26
Yesterday38
반응형


마흔, 논어를 읽어야 할 시간
국내도서>자기계발
저자 : 신정근
출판 : 21세기북스(북이십일) 2011.10.05
상세보기


나이가 만으로도 마흔을 넘기는 해가 되니 ‘마흔’이라는 단어가 들어간 책들이 많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되었다. 특히 최근들어 마흔과 인문학이 연결된 도서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가장 눈길을 끌었던 책은 <마흔, 논어를 읽어야 할 시간>이다. 사서 봐야지 싶었는데 선물로 받게 되어 반가운 마음으로 읽게 되었다.



이 책을 읽기 전부터 ‘논어’라고 하면 보수적이고 권위주의적인 사상을 강조하는 철지난 이야기라고 생각하였다. 특히 첨단기술이 급격하게 발전하는 오늘날에는 그 의미와 중요성이 거의 없어지다시피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이 책을 읽어가면서 논어야 말고 인문학의 정수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저자가 표현한 대로 추상적이거나 고차원적이지 않고 지상파 방송의 아침 프로그램처럼 귀와 눈에 쉽게 들어왔다. 또한 말 자체는 쉽지만 마음 속으로는 깊이 생각하고 고민하게 만드는 구절들로 넘쳐났다.


흔히 우리는 성실함, 사랑, 열정, 효도, 의리, 우애, 협력 등 모든 덕목들을 인간으로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으로 생각하는데 이러한 덕목들에 대해 공자 시대에는 어떤 고민들을 했었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이 책을 통해 자칫 논어라는 방대한 학문을 너무 압축해 놓거나 수박 겉핥기식의 접근을 하지 않았을까 하는 우려도 했었는데 그 여부를 파악하기 힘들 정도로 나의 지식이 부족했었다는 점을 깨달았고, 그래서인지 나같이 논어에 대한 절대적인 문외한이 논어의 원문을 읽기 전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책으로 추천하고 싶다.


각 내용은 각 구절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입문, 논어의 원문과 독음을 곁들여서 제시한 승당, 각 단어별로 다시 해석한 여언, 본문의 내용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이야기들을 제시하는 입실 등의 네 가지로 구분되어 있다. 긴 문장은 네 글자로 압축하여 기억하기 쉽게 제시한 것도 흥미롭다.


책을 중간쯤 읽어가면서 마음의 여유가 생기면 논어 원본에 도전해 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책을 마무리 하면서 이 책을 한번 더 묵상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몇일 만에 후다닥 해치울 책이 아니었다. 최근들어 가장 오래 읽은 책 중의 하나인데 매일 읽지는 못했지만 한번 읽을 때 적게는 3~4페이지씩 읽으면서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를 생각해 보았다. 마치 성경을 읽고 QT를 하듯이. 이 책은 그렇게 읽어야 할 책이다.



반응형
Posted by 테크리더
,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