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98)
경영학 플러스 알파 (유튜브) (150)
우리집 놀이터 (유튜브) (48)
주말에 어디가지 (유튜브) (173)
메롱 (0)
독서노트 (642)
여행이야기 (48)
대학강의 (45)
외부강의 (2)
논문·저서 (13)
책 이야기 (141)
학교생활&일상 (185)
문화생활 (17)
뉴스스크랩&리뷰 (13)
IT정보 (16)
비공개문서 (0)
Total825,580
Today24
Yesterday54
반응형

 

이게 도무지 뭣하자는 소린지 모르겠고
국내도서>종교/역학
저자 : 김영명
출판 : 개마고원 2012.04.26
상세보기

 

크리스찬이지만 평소에 타종교 이해에 대한 욕구는 많았다고 생각한다. 대학 시절 불교나 이슬람교 등 주요 종교에 대한 서적을 도서관에서 자주 빌려보았고 절이나 이슬람 사원에도 몇 번 가 보았다. 하지만 역시 교회의 타성에 젖어서 그런지 좀체로 전반적인 교리에 대한 이해를 하기 어려웠다.

 

이 책은 불교를 처음 믿게 된 저자가 불교를 믿으면서 의문을 가졌던 점과 그 의문을 풀어나가는 과정에 대해서 설명한 책이다. 개신교를 처음 믿으면서 겪었던 경험들을 묶어서 꽤 오래전에 발간되었던 <막쪄낸 찐빵>과 비교되었다. 저자가 처음 불교를 믿으면서 가졌던 의문은 바로 나의 의문과 비슷했다. 첫 번째 공감했던 의문은 도대체 불교의 경전은 무엇이냐는 것이다. 기독교나 이슬람교의 경우 성경이나 꾸란이라는 대표적인 경전이 있지만 불교에는 워낙 경전들이 많고, 또 경전과 경전이 아닌 것을 구분하기도 초심자 입장에서는 힘들다는 점이다. 너무 공감이 갔다.

 

책의 서론에 해당하는 1장과 2장은 이와 같이 불교 초심자가 가질 수 있었던 의문을 제시하는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부분 국내 불교 서적들이 뭔가 심오한 종교철학을 제시하고는 있지만 초심자 입장에서는 영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이러한 문제들을 한국 불교의 문제점으로 확대해석한다. 서양의 불교 문헌들은 비교적 난해한 부분을 쉽게 해석해 주는데 더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는 우리나라 불교계에서는 이해하기 쉬운 책들이 나오고 있지 않다는 점을 지적한다.

 

초반부에 지적했던 문제점 중에 한문의 멍에를 벗어야 한다는 지적도 공감이 가는 부분이다. 한문으로 씌어진 난해한 용어들이 오해를 불러 일으키며 좀더 대중속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이해하기 쉬운 한글로 표현을 하는 등의 대안을 제시해 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본문은 3장부터 시작되는 내용이 아닐까 싶다. 본문에서 처음으로 제시한 문제점은 석가모니 부처님은 겸손하지 않았냐 하는 점이다. 태어나자마자 ‘천상천하 유아독존’이라고 선언한 점을 들어 과연 겸손 여부에 대해 의문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

 

나는 불교 초심자 수준도 아닌 상황이라 저자가 책이서 이야기하는 지적과 비판들이 대부분 공감이 가는 부분이었다. 다만 아쉬운 점은 문제제기는 상당히 많이 하고 있지만 해답이 명쾌하지 않다는 점이다. 저자 나름대로 이해하고 터득한 내용들이 일부 설명되고 있지만 문제만 출제하고 정답이 없는 책과도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추후 저자가 이 책에서 제기한 의문점과 비판들에 대한 해답을 찾게 되면 새로운 책으로 만나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 참고문헌에서 기록된 책 중 본문에서 언급된 책 목록

상세보기

 

상세보기

 

상세보기

 

불교의 이해케네스 첸
상세보기

 

불교학 개론교양교재편찬위원회
상세보기

 

상세보기

 

상세보기

 

반응형
Posted by 테크리더
,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