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98)
경영학 플러스 알파 (유튜브) (150)
우리집 놀이터 (유튜브) (48)
주말에 어디가지 (유튜브) (173)
메롱 (0)
독서노트 (642)
여행이야기 (48)
대학강의 (45)
외부강의 (2)
논문·저서 (13)
책 이야기 (141)
학교생활&일상 (185)
문화생활 (17)
뉴스스크랩&리뷰 (13)
IT정보 (16)
비공개문서 (0)
Total825,570
Today14
Yesterday54
반응형

 

너의 내면을 검색하라
국내도서>자기계발
저자 : 차드 멍 탄(Chade-Meng Tan) / 권오열역
출판 : 알키 2012.05.15
상세보기

 

이 책의 저자가 누구인지 알지 못한 상태에서 책을 읽어나갔다면 그저 하나의 명상서적 내지는 정신의학 서적 중의 하나일 것으로 생각했을 것이다. 또한 저자 역시 이 분야에 전문가이겠거니 추측했을 것이다. 불행하게도 책을 읽기 전 이 저자가 누군지 알았다. 만약에 모르고 읽기 시작하다가 알게 된다면 더 극적인 독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감수의 글에서 이시형 박사가 이야기한 것처럼 천재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구글이라는 세계 최고의 IT 엔지니어의 머릿속에서 어떻게 이런 책이 씌여질 수 있었는지 의아할 뿐이다. 보통 프로그래머라든가 시스템 엔지니어의 머리 속에는 프로그램 로직이나 시스템의 내부 구조들이 그려지는 논리적인 사고방식이 자리잡고 있을 터인데 이 책의 내용은 컴퓨터 시스템이 아닌 인간 시스템을 다룬다. 더 나아가 인간의 외형적인 모습이나 또다른 인간과의 네트워킹이 아니라 인간 내면의 모습이 집중한다.

 

일단 책은 ‘명상’의 중요성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시작한다. p.72에 보면 명상을 할 때 눈을 떠야 되느냐 감아야 되느냐에 대한 설명을 보면서 좀 ‘웃었다’. 눈을 감으면 졸리고, 눈을 뜨면 온갖 잡생각이 생기는 장단점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저자가 제시한 해답 중 하나는 졸린다 싶으면 눈을 뜨는 것이고, 또하나의 방법은 눈을 반쯤 뜬 상태로 명상하는 것이다. 아무튼 저자는 어떤 자세가 됐든 자기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책의 앞부분은 그저 그런 명상 도서가 아닌가 생각하겠지만 진짜 본론은 4장 이후의 내용들이다. 책에서 말하는 명상이란 내면을 검색하는 과정으로 표현한다. 나의 내면을 검색하면 철저한 자기인식을 통해 자신감이 생기게 되면 자기 통제력이나 자기 동기부여기술이 생기게 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스스로 통제하고 스스로 동기부여한다는 것이 얼마나 생산적인지는 생각만 해보아도 알 것이다. 더 나아가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타인에 대해 공감하는 능력이 길러지고 리더십과 사회성이 발달한다고 주장한다. 결국 모든 문제와 해답이 나 자신으로부터 출발한다. 나 자신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나를 살찌우고 내가 속한 사회를 건전하게 만든다.

 

책은 아주 쉬운 문장으로 읽기 쉽게 서술되어 있다. 번역도 깔끔하게 잘 되어있다. 가끔 심리학이나 철학적인 이론이나 학설들에 대해 언급한 부분도 눈에 띄는데 어렵다는 느낌도 물론 있었지만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의 쾌감이 더 강하게 느껴졌다. 단지 명상을 권유하는 자기계발 서적이라기보다 심리학 서적에 더 가깝다는 생각이다. 요즘 나 자신과 내 주변을 돌아보라는 책을 읽게 되는데 무언가 암시라는 생각이 들면서 내면의 평화를 찾기 위한 프로젝트의 필요성을 느꼈다.

반응형
Posted by 테크리더
,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