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Total758,478
Today21
Yesterday219
03-08 03:09


넘치는 뇌
국내도서
저자 : 토르켈 클링베르그(Torkel Klingberg) / 한태영역
출판 : 윌컴퍼니(WILLCOMPANY) 2012.03.23
상세보기


‘당신의 뇌가 정보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방법’이라는 부제목에서 언급되었다시피 이 책에서 다루는 문제는 정보 스트레스라는 이슈이다. 정보 스트레스는 쉽게 이야기해서 정보 홍수 현상이라고 할 수 있으며 정보 과부하(information overload) 현상이라고 좀더 학술적으로 정의할 수 있다. 즉 정보가 인간이 처리할 수 없는 수준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내가 원하는 정보는 어디에 있는지, 무엇이 옳고 그른지, 무엇이 정확하고 틀린 정보인지를 파악하는 능력이 제한되는 현상을 말한다.
 
본문 첫페이지는 방안으로 들어왔는데 무엇을 하러 들어왔는지 기억을 못하는 사람의 사례가 나온다.우리도 일상생활에서 흔히 경험하고 있는, 경험했었던 흥미로운 사례가 아닐까 생각한다. 나 역시 컴퓨터를 켜놓고 왜 켰는지 기억을 못한다거나, 무슨 파일을 실행하려고 탐색기를 띄우고 나서 무엇을 보려고 했는지 한동안 ‘멍때리고’ 있었던 경험이 정말 한두번이 아니다. 바로 이어지는 사례는 린다라는 가상의 인물이 회사에서 어떤 식으로 일하고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이다. 한가지 일을 끝마치기 전에 그 일에 집중을 방해하는 여러 가지 ‘잡일’들이 튀어나오면서 생산성이 떨어지고 효율적인 업무 수행이 불가능하다는 단적인 사례를 보여주고 있다.
 
이와는 상반된 사례로 제임스 플린이 연구한 아이큐 검사결과를 언급하고 있다. 플린효과라고도 하는 이 연구결과에 따르면 매년 진행된 아이큐 조사에서 10년 마다 평균 아이큐가 3%씩 증가했음을 밝히고 있는데 놀라운 점은 아이큐 측정 분야 중에서 어휘력이나 일반지식 항목이 아니라 문제해결 능력을 측정하는 항목에서 상승률이 높았다는 점이다. 이 플린효과를 증명할 수 있는 어떤 요인도 밝혀진 바 없지만 앞서 언급한 정보의 홍수, 정보의 과부하 현상이 가져온 정보량의 증가가 사람들의 훈련효과를 가져오고 시시각각 증가하는 지적 요구가 사람들의 지능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지 않았을까 하는 예측을 하고 있다(p.42).
 
결국 인간의 이러한 능력을 다른 신체 부위가 아니라 뇌에서 벌어지는 영역이라고 할 수 있는데 저자는 이 두뇌의 잠재력을 밝힘으로써 사람의 한계를 규명하고 지적 요구와 능력 간의 최적의 균형을 찾아 깊은 만족을 누릴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러한 문제제기를 통한 연구를 ‘주의력’이라는 단어로 시작하고 있다.
 
이 책은 대체로 학술 자료를 인용하면서 전문적인 표현들과 학자들에 대해 많은 언급을 하고 있지만 일반인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두뇌가소성, 작업기억 등의 용어들을 접하면서 새로운 지식 습득에 대한 기쁨도 있었지만 기억력과 주의력을 확장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일례로 작업기억이라 함은 당장 해야 할 일에 대해 기억하는 임시 기억능력을 말하는데, 당장 전화번호를 기억한다든지, 앞서 언급했던 것과 같이 컴퓨터를 켜놓고 뭘 하려고 했는지 기억도 못하는 사례로 설명될 수 있다.
 
간혹 아쉬운 주장도 눈에 띈다. 저자는 컴퓨터 게임이 앞으로 다가올 정보집약적 디지털 사회에서 책을 대체하는 정보습득도구가 될 것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는데 최근의 컴퓨터 게임으로 인한 범죄 사례와 오버랩되면서 단기적으로는 현실적이지 않은 주장이라 생각되었다. 책의 제일 끝부분에 결론적인 성격으로 칙센트미하이의 몰입의 예를 들면서 책을 마무리한 점도 다소 아쉬운 점 중의 하나이다.


Posted by 사용자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