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24,620
Today0
Yesterday143
Statistics Graph

이 책의 등장인물은 전부 3명이다. 먼저 이혁은 30대 직장인이다. 아내와 두살 자녀를 둔 가장으로 여러가지 돈 걱정을 하는 인물로 그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70대 재무설계사인 K를 만나게 된다. 50대에 제약회사 퇴기 후에 재무설계사로 제2의 인생을 개척하여 경제적 자유를 누리며 살고 있다. 그리고 이혁의 아내인 박미래는 워킹맘에서 전업주부가 되었다. 이들 재테크에 대해 세명이 묻고 답하는 식으로 내용은 구성되어 있다.


처음 방문시에 제시된 목표는 월 10만원 저축에서 월 120만원 저축으로 상향 제시된다. 이혁은 그동안 월수입 360만원에 지출이 350만원으로 월 10만원 정도의 저축 여유밖에 없었지만 지출을 240만원으로 줄여서 120만원의 여윳돈이 생길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표로 제시된 내용을 보고 조금은 실망한 것도 사실이다. 수입이 고정된 상황에서 지출을 조절하면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은 누구나 할 수 있지 않나 싶어서이다. 그래도 기대하는 마음으로 읽어내려갔다.



첫 만남에서 K는 자신은 부자가 아니라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있는 사람이라고 소개한다. 그리고 돈은 목적이 아니라 수단이라는 사실을 강조한다.


돈 걱정에서 벗어나 경제적 자유를 얻고 싶다면 돈은 인생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여러 가지 수단 중 하나일 뿐이며, 그 수단에 불과한 돈 때문에 인생을 흔들지 않겠다고 마음 먹어야 해요. (중략) 그렇기 때문에 돈은 은행 계좌를 채우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 살아가는 데 필요한 수단이라는 사실을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깨우쳐야 합니다.  - p.43


기본적으로 지출되는 비용을 줄이고 적절한 투자상품을 이용하여 종자돈을 불리라는 원론적인 이야기지만 대화를 통해 얻는 정보는 상당하다. 나 역시 불필요하게 낭비되고 있는 부분을 제대로 통제하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이 책은 큰 도움이 되었다. 또 좋은 금융상품을 찾는 방법과 노후자금 준비 방법에 대해서도 알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실천은 또 다른 문제겠지만 하나하나 차근차근 실천해 보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


책을 읽다가 K의 조언을 들으며 나 자신의 잘못들이 떠올라 헛웃음이 지어지며 마음이 콕콕 쑤신 적이 몇번 있는데 하나만 소개하고자 한다. 책의 중반부(p.156)에 보면 K는 이혁 부부에게 돈을 쓰고 나서 후회했던 적은 없었는지 묻는다. 비싼 티셔츠를 산 이야기, 회식 후에 차가 끊겨서 모범택시로 5만원을 지불한 이야기 등이 언급된다. 나 역시 공공연하게 흘리고 다니는 돈이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돈이라도 모으면 꽤 많은 종자돈이 되었을텐데.


곧 다음달인 내년 1월과 4월에 정기예금이 만기가 되고 12월이면 10년동안 넣었던 저축보험이 만기가 돌아온다. 조금씩 모아둔 돈들이 종자돈 노릇을 잘 하여서 책에서 K가 제시한 것처럼 경제적 자유를 누리는 삶을 살고 싶다. 이제 아이들이 크면서 매년마다 들어가야 할 돈이 점점 더 많아질 상황에서 이 책은 미래를 설계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