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35,186
Today33
Yesterday213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광고를 펼치고 인문학을 읽다'라는 부제목이 붙은 이 책의 제목은 ≪창의력 교실≫이다. 언제부턴가 출판계에서 인문학 열풍이 불다보니 이제 광고에까지 영향을 미쳤구나 하는 생각도 한편 들었지만 이 책 표지에서 나의 눈길을 끌었던 단어는 바로 '창의력'이었다. 창의적 사고를 주제로 벌써 3년째 대학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보니 '창의'라는 말만 들어가도 솔깃해지는게 습관이 되어버렸다.


띠지에 인용된 <예술이 감각적 창의력이라면 광고는 전략적 창의력이다>라는 말도 책을 선택하게 된 이유였다. 창의력에 다양한 분야가 있고 각 분야의 창의력 증진을 위해 전문적인 스킬과 노하우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한 문구였다.


책에는 모두 17가지의 광고 사례들이 나온다. 각 사례 광고를 먼저 설명한 뒤에 바로 이어서 그와 유사한 광고사례를 비교하면서 볼 수 있도록 제시한다. 그리고나서 두가지 광고 사례를 바탕으로 '세번째 광고'를 만들어보자는 제안을 하고 있다. 광고사례를 제시해야 해서 그런지 본문은 전문 올컬러로 인쇄되어 있다. 



광고 사례 기업 중에는 들어본 기업보다는 처음 들어본 기업들이 훨씬 많았다. 순간 저자가 우리나라 사람이 맞나 할 정도로 외국 사례들이 많이 인용되어 있다. 그만큼 국내에서 접하기 힘든 가볍지 않은 내용들이 담겨 있다. 꼭지들이 많아서 중간중간에 짬내서 읽기도 좋다.


이 말을 빠트리면 안될 것 같다. 책을 읽다가 가장 인상깊었던 것은 물론 내용도 내용이지만 문장 표현 방식이다. 아이들에게 말하는 것처럼 '~있었어', '~했지', '~같구나' 같은 식의 문장이 정말 인상적이었다. 사실 처음 책을 읽을 때는 몰랐는데 중간 넘어 읽어갈 때쯤인가 인터넷 서점에 보니 이 책이 청소년으로 분류되어 있었다(!!). 아, 그런거였구나.


하지만 이 책은 청소년뿐만 아니라 그냥 성인들이 교양으로 봐도 좋을 내용들이 많다. 물론 꼭지마다 광고를 만들어보자는 제안이 부담이 될 수도 있지만 지나친 스트레스만 받지 않는다면 저자가 말하는 것처럼 광고는 좋은 창의력 개발의 소재가 될 것이 분명하다. 새로운 방식으로 창의력을 키워보고 싶은 분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