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40,821
Today48
Yesterday210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책의 제목에 따르면 '창작의 블랙홀을 건너는 크리에이터'를 위한 안내서라고 되어 있지만 이 책은 모든 사람을 위한 책이다. 그 어떤 사람도 경제활동을 위해서 무언가를 만들어내지 않는 사람은 없지 않은가. 나 역시 강의를 하고 있고 강의를 위해서는 계속해서 강의 자료를 만들어야 하고, 강의자료를 만들기 위해서는 관련된 주제의 책과 논문을 꾸준히 읽고 정리해 두어야 한다. 이 모든 과정은 결국 창작의 블랙홀을 건너는 과정이 아닐까.


오래도록 사랑받는 고전을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 사람들이 경제활동을 통해서 산출해 낸 작품들이 모두 고전이 될 수는 없을 것이다. 때로는 그렇게 해서 탁월한 작품으로 평가받게 된 사람들은 그저 운이 좋아서였다고 치부할 수도 없다. 저자는 "행운은 분명 중요한 요소지만 영원성을 가진 작품이 단지 운여 의해서만 탄생하지 않는다"고 단언한다.


저자는 먼저 창조의 과정에서 '희생'과 '노력'과 '동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아이디어를 그냥 아이디어 그대로 묵히는 것이 아니라 실제 작품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시간을 투자해서 노력을 해야 한다. 꾸준한 노력을 이해서는 꼭 이루고자 하는 동기가 있어야 하며 노력한 시간만큼의 기회비용을 희생해야 한다. 창의성도 결국 강력한 동기가 뒷받침된 희생가 노력이 있어야 생겨난다. 


창의적인 표현에 어떤 마력이 있다면, 그 힘은 아무리 보잘것없고 멍청해 보이는 아이디어라도 한 사람이 거기에 충분한 시간을 쏟아부었을 때 얼마나 위대하고 경외감을 일으킬 수 있는 작품이 될 수 있는가 하는데서 생겨난다. 평범해 보이는 사람의 내면에도 심오한 지혜와 아름다움, 통찰이 존재할 수 있다.  - p.63


두번째로 창작의 과정에서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은 '내가 만들려고 하는 것이 누구를 위한 것인가'라고 하는 타겟 고객을 명확히 정하는 것이다. 그 최종고객에게 지속적으로 영향력을 주고 관련성을 오래 갖도록 하는 것이 목표가 되어야 한다. 또 시장에서 마케팅 전략이 잘 수립되고 실행되어야 하며 협업 전략도 잘 구축되어야 한다. 인플루언서를 통한 입소문을 포함하여 적절한 미디어를 이용하여 홍보하는 것도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자신만의 플랫폼을 구축하라는 조언으로 마무리한다. 그렇게 해서 구축된 탄탄한 고객군들과의 커뮤니케이션과 함께 새로운 고객을 찾기 위한 중요하다는 것이다. 플랫폼을 구축해야 작품을 어려 개 만들 수 있고, 하나의 확실한 경력을 가질 수 있다(p.303).



한가지 의문이 들었던 점은 다음과 같다.


"삶의 20퍼센트는 콘텐츠를 만드는데 써야 하고 나머니 80퍼센트는 그걸 홍보하는 데 써야 한다." - p.31


이 말은 저자가 한 말이 아니다. 저자는 이 의견이 절대 긍정할 수 없다면서 오히려 그 반대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정말로 중요하고 오래 인정받는 업적은 광고나 판매 전술이 필요없는 뭔가를 만드는 것이어야 한다.  - p.32


이렇게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했지만 실제 전체 책의 내용은 절반 이상이 마케팅으로 채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마케팅과 관련한 내용에도 작품 자체가 좋아야 한다는 관점은 놓치지 않고 있긴 하다.


사실 대부분의 업종에서 '생산'과 '마케팅'은 서로 갈등을 낳는 분야이긴 하다. 판매실적이 저조할 경우 생산은 마케팅이 잘못해서라고 책임을 회피하고 마케팅은 생산을 잘못해서라도 비난한다. 사실 무엇이 중요하고 우선순위가 높은지는 판단하기 힘들다. 


다만 이 책의 저자가 강조한 것처럼 좋은 작품을 만드는 것이 우선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아울러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시장을 정확히 분석하고 고객들의 요구를 파악하는 마케팅이 동반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따라서 이 책의 주요 독자는 컨텐츠를 생산하는 사람이면서 동시에 마케팅의 중요성을 파악하고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할 것이다. 또는 그러한 인식을 갖추고 있지 못하다면 이 책을 통해서 오래 살아남을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지혜를 터득하게 될 것이다.


이 책의 장점 중의 하나는 일종의 자기계발서처럼 뜬구름잡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수백가지 사례를 제시하고 그 사례를 통해 저자의 논리를 펼쳐나간다는 점이다. 또한 그 사례들은 한두분야의 산업에 국한하지 않고 <아바타>의 감독 제임스 카메론, <앵무새 죽이기>의 작가 하퍼를 넘어 영국의 헤비메탈 그룹 아이언메이든과 같이 다양한 콘텐츠 분야를 아우른다. 


내가 무언가를 만들어내고 있고 내가 만든 것이 고객들의 관심을 받아 지속적으로 관계를 가지고 판매로 이어져서 오래도록 사랑받는 작품을 만들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