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도서 문화 리뷰어 [techleader.net] 테크리더

공지사항

Total654,815
Today7
Yesterday216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자기계발서는 주로 성공한 사람들의 자기자랑으로 보일 수 있다. 어려운 상황이어도 자기 노력으로 성공한 사람들의 스토리를 비하하는 의미에서 '자기계발서 무용론'이 나오기도 한다. 하지만 나는 생각이 다르다. 그야말로 뻔히 예상되는 천편일률적인 자기자랑으로 일관하는 책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책들도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이 바로 후자에 속한다. 30대 후반까지 회사에 다녔고 그 이후에 독립(?)을 해서 지금까지 살아온 나로서도 이 책의 저자의 이야기는 귀감이 될 부분들이 많았다. 상당 부분 나의 경험과 비교했을 때 공감이 되는 내용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20대에 입사하여 회사생활을 하다가 10년 정도가 지나면 회사의 백그라운드로 인해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지면서 회사의 인지도가 나의 인지도로 착각하는 경우들이 많다. 하지만 퇴사하고 나서 명함에 새긴 회사이름과 직급은 휴지조각에 불과하다. 이 책의 저자가 프롤로그에서 언급한 것처럼 회사 외부에서도 통하는 진짜 역량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서인지 이 책을 처음 접헀을 때 유치하다고 느꼈던 책의 제목이 정말 잘 지어진 제목이라고 생각되었다.



회사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야생으로 투입되었을 때 과연 살아남을 힘을 갖추고 있는가. 이 책을 읽는 내내 나의 지금까지의 노력과 산출물,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 및 목표을 달성할 수 있는지 여부를 계속 생각하게 되었다.


저자는 KTF를 첫 직장으로 하여 회사생활을 하고 퇴사를 준비하는 과정을 초반부에 정리해 주고 있다. 대부분의 내용은 회사에 다니면서 회사 업무에 충실함과 동시에 자기계발을 통해 퇴사 후 써먹을 수 있는 역량을 키우는 방법에 대한 것이다.


책을 읽다보면 저자의 이야기는 몇가지로 요약된다. 먼저 첫째로 회사의 업무에 충실하라는 것이다. 누구나 하는 말이고 누구에게나 할 수 있는 말이지만 잘 실천은 되지 않는 덕목이다. 회사 업무가 마치자 마자 취미 생활이나 휴식을 취하는 등 회사 업무와는 별개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이 대부분의 회사원들이 아닐까. 어디서나 현재 내가 하고 있는 업무에서 최고의 권위자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둘째로 회사 업무의 연장선상에서 내가 하는 일을 퇴사 후 평생직업으로 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다. 첫번째 조언이 잘하는 일을 만들라는 것이라면 두번째는 좋아하는 일로 만들라는 조언이라고 생각된다. 결국 평생직업으로 만들려면 잘하는 일과 좋아하는 일이 일치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흔히 말하는 덕업일치. 그것이 결국 퇴사 후 바로 실행에 옮길 수 있는 플랜B가 될 것이고 그로 인해 나의 역량은 더욱 강화될 것이다.


세번째고 내가 공감한 저자의 마지막 조언은 직업에 대한 철학을 가지라는 것이다. 즉 나는 왜 이 일을 하는가라는 물음에 대한 해답을 찾는 과정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 아닐까 한다. 사이먼 사이넥의 <나는 왜 이 일을 하는가>를 무척 공감하면서 읽었는데 저자도 이 책을 언급하면서 자신만의 철학을 가지라고 조언한다. 이 철학이 있어야 일하는 과정 뿐만 아니라 휴식도 의미가 있을 것이다. 또 사업이 뜻대로 되지 않는 슬럼프가 왔을 때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


여러가지 세부적인 조언들이 있었지만 큰 가지를 쳐보라고 한다면 이 세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앞서 자기계발서 무용론을 언급했지만 이 책은 대략 회사생활 5년차 이상이면서 업무가 매너리즘에 빠지거나 직장생활을 통해 자기 발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하는 경우, 또는 자기역량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채 이직이나 창업을 고려하고 있는 분들이 읽어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