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Total778,563
Today83
Yesterday231
반응형
06-15 13:39

달력

« » 202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반응형


암을 이긴 7가지 습관
국내도서
저자 : 황병만
출판 : 힐링앤북 2013.05.31
상세보기


암이라고 하면 아직은 '불치병'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책의 저자도 본문에 언급했다시피 암이 걸렸다고 병원에서 이야기를 듣게 되면 '암 선고'를 받았다는 식으로 부정적인 생각을 하게 된다. 하지만 현대 의학의 발달로 암은 여전히 치료하기 힘든 병이기는 하지만 예전보다는 회복되는 비율이 많아졌다고 한다. 그래서 저자는 암에 걸린 사람들을 '암 경험자'라는 표현을 쓰자고 제안한다.



저자는 1985년 대장암 4기, 2003년 위암 4기에 걸려 대수술을 통해 위, 비장, 부신, 직장을 모두 제거하고 소장, 대장, 췌장, 십이지장은 절반만 남아있는 상태라고 한다. 하지만 저자는 두번째 암 수술 이후 올해로 10년째 건강하게 생활을 하고 있다. 마라톤까지 뛰고 있다니 그는 암 환자들에게 희망의 메신저가 되고 있다.


두번째 암 판정시 생존률 1%라는 통보를 받았지만 저자는 긍정적인 마음자세를 통해 현재까지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었다. 물론 운동이나 식이요법, 주위 사람들의 꾸준한 관찰과 조언이 큰 힘이 되었겠지만 역시 가장 극한 상황에서 갖는 긍정과 희망은 어둠의 통로를 지나 새 삶을 얻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


첫번째 암에 걸렸던 1985년은 저자가 결혼 후 1년이 지난 때였고 부인은 임신 5개월이었다고 한다. 신혼 초 90kg이었던 몸무게는 60kg으로 줄었고, 33살의 젊은 나이에 만난 대장암 4기 판정은 그를 극도로 비참한 사람으로 만들었다. 아침 7시에 시작되어 10시간이 걸친 수술 끝에 회복되었고 다시 일상으로 복귀한다. 두번쨰 암 수술 이후 극도로 쇠약해진 몸이었지만 철저한 자가진단과 운동 그리고 식이요법으로 지금은 10년 정도 비교적 건강하한 생활을 하고 있다니 감사할 일이다.


암 투병 이후 그는 걷기 운동과 마라톤을 즐기게 되었다. 다음 카페에 '암은 이길 수 있다'라는 이름의 카페를 개설하고 암 치료 정보를 공유하고 있기도 하다. 또한 크리스천이 되어 교회 봉사 활동 등 매사에 긍정적이고 밝은 마음가짐을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다.


건강할 때 건강을 지켜야 하는지 많은 사람들이 그렇지 못하다. 많은 사람들이 건강을 잃은 뒤에 후회하게 된다. 나역시 운동을 거의 하지 않고 육류 위주의 편식으로 건강 관리가 제대고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하루하루 미룰수록 나이는 더 들어가고 운동할 수 있는 시간은 점점 줄어든다. 오늘부터라도 시간을 내어 집근처 공원이나 운동장 몇바퀴 걷고 뛰는 운동으로 건강관리를 시작해보는건 어떨까 제안해 본다.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