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Total773,241
Today117
Yesterday156
반응형
05-14 18:35

달력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반응형


캐치 유어 데스
국내도서
저자 : 루이즈 보스(Louise Voss),마크 에드워즈(Mark Edwards) / 김창규역
출판 : 북로드 2014.04.16
상세보기


잊혀진 기억, 화재 사고, 치명적인 바이러스, 어린이 유괴... 흥미진진한 스릴러 소설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소재들이 아닐까. 이 책은 이런 소재들로 구성되었다. 북로드의 스토리 콜렉터라는 시리즈로 22번째 출간된 소설이다. 이 시리즈 중에 가장 베스트셀러는 아마도 넬레 노이하우스의 타우누스 시리즈가 아닐까 싶다. 그 밖에 마리아 마이어의 루나 크로니클 시리즈가 ≪신더≫, ≪스칼렛≫에 이어 다음 작품이 번역 출간될 예정이다.



이 소설은 영국을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은 케이트 매독스, 폴 윌슨, 존 샘슨 등이 크게 세명으로 압축된다. 그 밖에 케이트의 남편인 버넌이 아들을 찾기 위해 가세하여 서로 추격전을 벌이면서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만들어낸다. 케이트 칼링이 결혼 전 본명인 케이트 매독스는 영국의 감기연구소에서 자원봉사를 하면서 스티븐이라는 연구원을 만나 사랑에 빠진다. 그 연구소에서 의문의 화재사고가 발생했고 케이트의 연인인 스티븐은 이 사고로 사망한다. 화재사고 이후 미국을 가서 하버드대에서 바이러스를 연구했고 박사학위를 받은 뒤 미국에서 정착했다. 하지만 16년이 지난 지금 그 때의 기억을 떠올려 보려 애써도 전혀 기억에 남는 것이 없다.

 

케이트는 버넌 매독스와 결혼을 해 아들 잭을 두었으나 남편과의 관계를 정리하기 위해 잭을 데리고 16년만에 영국으로 향한다. 그 곳에서 우연히 스티븐의 형인 폴을 만나게 되었고 그 둘은 연구소의 화재사고에 의문을 품고 배후를 찾기 위해 나선다. 생존해 있는 줄만 알았던 케이트의 룸메이트인 새러마저도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연구소에서 만났던 존 샘슨의 추격을 받으며 살해 위협까지 받는다.

 

한편 케이트의 남편인 버넌은 케이트가 아들을 데리고 영국으로 갔을 것으로 예측하고 영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배후를 찾아갈수록 수수께끼같은 상황이 펼쳐진다. 살인과 유괴 등 추격전을 벌인 끝에 케이트 일행과 존은 맞닥뜨리게 되고 드디어 케이트와 폴이 알고 싶었던 그 비밀들이 개봉된다. 그 과정에 케이트의 아들 잭은 치명적인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고, 생존 가능시간까지 불과 몇시간이 안남은 상황에 존의 배후에 있던 궁극적인 적을 만나게 된다.

 

물고 물리는 접전 끝에 결말을 향해 가지만 460페이지에 달하는 소설을 읽는 내내 한순간도 여유로움을 느끼지 못하게 한다. 연구소의 화재사고와 스티븐의 죽음을 둘러싼 배후를 찾는 막바지 과정에서 약간의 반전이 서비스로 제공된다. 썩 놀라온 반전은 아니지만 결론에 이르기까지 최대한 스릴을 느끼게 하려는 저자의 노력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흥미롭게도 이 소설은 두 명의 저자가 공동으로 작업되었다. 국내에 번역출간되지는 않았지만 ≪킬링 큐피드≫이라는 이름의 소설을 전자책으로 출간하여 영국 아마존 소설 부문 2위에 올랐고, 두번째로 나온 이 작품은 영국과 미국 모두에서 아마존 전자책 소설 부문 1위에 올랐다고 한다. 이 책의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보아서 후속 작품들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해당서평은 출판사에서 제공받은 도서를 읽고 작성되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최근에 달린 댓글